컨텐츠 바로가기

브라질 마약 밀거래범 잡고 보니 19살 'SNS 섹시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섹시녀'로 알려진 10대가 마약 밀거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상파울루 경찰이 22일(현지시간) 19살의 로하이니 쿠치에르 바우에르 호메이루를 마약 밀거래 혐의로 붙잡았다고 브라질 언론이 보도했다.

경찰은 로하이니를 상파울루시 인근 바루에리시에 있는 친구 집에서 체포했으며, 현장에서 다량의 코카인과 크랙, 마리화나, 엑스터시 등 마약을 압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