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병상 하나에 2,400만 원"...페루서 코로나 환자 등친 일당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루에서 코로나19 병상 부족을 틈타 무료인 공립병원의 중환자 병상을 불법으로 판매한 일당이 체포됐습니다.

페루 경찰은 중환자 병상 확보를 대가로 환자 가족들에게 병상당 최대 8만2천 솔, 우리 돈으로 2천4백만 원을 뜯어낸 일당 9명을 붙잡았다고 밝혔습니다.

체포된 사람 중에는 병원 직원들도 있었습니다.

병상이 거래된 수도 리마의 병원은 코로나19 치료가 무료인 공립병원이지만, 환자가 급증하면서 중환자실 병상에 들어가기 위해 오랫동안 기다려야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