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이혼 후 딴 남자와 혼전임신 여동생…"언니가 우리 애들 입양해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신정인 기자]
머니투데이

개그우먼 박나래/사진=KBS Joy '썰바이벌'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고 치고 가족들에게 수습시키는 민폐 여동생의 사연이 분노를 불렀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썰바이벌'에는 '가족을 지갑과 보모로 여기는 여동생'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사연자는 늦둥이인 스무 살 여동생이 띠동갑 남친과 사귀는 것을 알고 반대했지만 혼전 임신으로 결혼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여동생은 결혼 이후 남편이 돈을 벌어오지 못한다며 친정에게 수시로 손을 벌렸고 급기야 자신이 낳은 아이까지 친정 엄마에게 맡겼다.

그러던 중 둘째까지 임신했고 친정 엄마는 사연자에게까지 "오늘 퇴근하고 일찍 와서 도와줄 수 있겠냐"고 도움을 요청하기 시작했다. 동생의 두 아이가 유치원생이 됐을 무렵 놀이터에서 놀다가 넘어져서 다치자 동생은 "엄마가 다쳤어야지. 도대체 애를 어떻게 본 거냐"며 모친을 잡았다. 이에 사연자는 "네가 키워라"라며 폭발했고 여동생은 "다시는 손주 못 볼 줄 알아라"라고 큰소리 쳤으나 며칠 뒤 남편이 바람을 피웠다며 다시 돌아왔다.

머니투데이

/사진=KBS Joy '썰바이벌'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이혼한 여동생은 취업 준비를 하다 만난 남친과 또 혼전임신을 했고, 이번엔 사연자에게 "언니 지금 애 하나니까 우리 애들 입양하면 안 돼?"라고 황당한 요구를 했다. 사연자가 거부하자 여동생은 "그럼 엄마랑 언니가 애들 계속 봐주면 안 되냐"고 요구했다.

여동생은 두 아이를 떼어놓고 재혼해 새 가정을 꾸릴 속셈이었고 사연자는 이런 여동생을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을 토로했다.

사연을 접한 박나래는 "피임을 해야 했다. 임신하면 안 됐다"고 지적했다. 김지민은 "(사연자) 여동생이 고등학교 때부터 음주가무를 즐기고 지금도 유흥을 좋아한다고 한다"며 "항상 큰 언니가 부모님 몰래 수습해줬다"고 사연을 덧붙였다. 황보라는 "(계속 받아주는) 부모님 문제도 있다고 본다"고 안타까워했다.

신정인 기자 baec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