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바이오텍, 대주주 지분 확대..."세포치료제 조기 상업화 확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차바이오텍(대표이사 오상훈)은 23일 대주주의 특수관계법인 ㈜케이에이치그린과 (의)성광의료재단의 주식이 각각 144만 4천여 주와 20만주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이번에 증가한 주식은 제6회 전환사채(CB) 발행 총액 250억원 중 ㈜케이에이치그린에 발행한 60억원과 (의)성광의료재단에 발행한 40억원의 주식전환 물량 각각 30만 1천여 주, 20만여 주, ㈜케이에이치그린이 제6회 전환사채(CB) 52.5억원과 제7회 신주인수권부사채(BW) 175억원에 대한 매매예약완결권 행사 물량 114만 3천여 주다. 이에 따라 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의 차바이오텍 주식 지분율은 28.95%에서 30.94%로 높아졌다.

회사 측은 "대주주와 특수관계에 있는 법인이 지분율을 확대함으로써 경영 안정화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되고, 시장 매도물량 이슈가 사라져 기존 주주가치 보존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대주주가 지분을 확대하는 것은 R&D파이프라인의 원활한 임상진행과 세포치료제의 조기 상업화에 대한 확신을 갖고 있다는 의미이며, 신규사업과 자회사들의 IPO등 회사의 미래사업가치를 높게 본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사진=차바이오텍 제공]


ssup82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