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통산 상금 둘이 합쳐 461억원…올림픽 '최고 부자' 부부 선수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 나란히 출전한 부부 선수들이 있습니다.

올림픽 개막을 불과 1주일 앞두고 스위스에서 결혼한 '테니스 커플' 가엘 몽피스(프랑스)와 엘리나 스비톨리나(우크라이나)는 신혼여행도 미룬 채 18일 곧바로 도쿄로 이동해 이번 대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통산 상금은 둘이 합쳐 461억원 정도를 벌어들여 이번 대회 출전한 커플 가운데 가장 '부자 부부'일 수 있다는데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끝난 뒤 결혼한 영국의 사이클 선수 제이슨, 로라 케니도 이번에 부부로 올림픽에 출전합니다.

미국 대표팀의 개회식 기수인 수 버드(농구)와 메건 러피노(축구) 등 동성 커플들도 금메달 사냥에 나섰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황윤정·안창주>

<영상:로이터·페이스북 Elina Svitolina·인스타그램 laurakenny31·mrapinoe·iamgaelmonfils·sbird10>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