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디오머그] 손풍기도 없이 부채 하나로 여름을 보내야 했던 그때 그 시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온 줄도 몰랐던 장마가 끝나고, 전국적으로 폭염주의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손풍기와 에어컨이 있지만 폭염을 속시원히 날리지는 못 하는 상황. 그런데 그마저도 없었던 2000년대 이전에는 여름을, 그리고 폭염을 어떻게 견디며 살아왔을까요? 그때 그 시절, 대한민국 위기 탈출 장인들의 여름 나기를 비디오머그를 통해 만나보시죠.

(글·구성 : 박정현 / 편집 : 이기은 / 담당 : 박하정)
박정현, 박하정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