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오염수 우려되는데…국산으로 둔갑한 日 수산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수부·해경 주간계획(7월26~30일)

해수부, 수산물 원산지 거짓표시 적발

문성혁 장관 “철저히 원산지 관리할 것”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정부가 원산지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수산물 안전을 상시적으로 점검하기 위해서다.

이데일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사진은 문 장관이 지난 4월12일 노량진 수산물 도매시장을 찾아 수산물 안전관리 현장 점검을 할 때 모습이다. (사진=해양수산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해수부는 지난 20~22일 ‘제3차 수산물 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민·관 협의회’를 열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에 대응해 민·관 합동 단속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수산물 원산지 관리 강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맞는 효율적인 점검 방안도 모색하기로 했다. 특히 여름 휴가철을 맞아 뱀장어·미꾸라지 등 보양식 소비가 늘고, 활참돔·활가리비 등의 수입이 늘면서 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위반도 증가하는 추세다.

해수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의 올해 1~4월 수산물 원산지 위반표시공표를 전수 조사한 결과, 일본산 수산물을 국내산으로 허위 표시해 적발된 음식점이 16곳에 달했다. 일본산 멍게(활우렁쉥이)를 국내산으로 거짓표시한 경우가 가장 많다. 일본산 방어와 도미를 국산으로 거짓 또는 혼동 표시하는 경우도 잇따랐다.

정부는 지난 2013년부터 후쿠시마를 포함한 인근 8개 현 앞바다에서 잡힌 29개 어종의 수산물에 대해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다만 이같은 수입금지 지역 외에서 어획한 일본산 수산물은 국내로 수입되고 있다.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후쿠시마 이외의 일본산 수산물도 기피하자, 일부 우리나라 횟집 등이 일본산을 국산으로 속여 판매하고 있다.

문성혁 장관은 오는 26일 부산, 28일 목포 등을 찾아 현장을 점검할 예정이다. 문 장관은 “우리 국민의 건강에 위해를 끼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의 철저한 원산지 관리와 업계의 자발적인 참여로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해수부, 해양경찰청 주간계획이다.

주요일정

△26일(월)

10:00 해수욕장 방역현장 점검(장관, 부산)

△27일(화)

10:00 국무회의(장관, 세종)

△28일(수)

정책현장 점검(장관, 전남 목포)

△29일(목)

10:30 차관회의(차관, 세종)

보도계획

△25일(일)

11:00 여름 휴가철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일제)단속 실시

11:00 2021년 모의 IMO 총회 경진대회 참가자 모집

11:00 2021년 해양안전 콘텐츠 공모전 수상작 발표

△26일(월)

12:00 항만 에너지 소비, 수소 기반으로 전환한다

△27일(화)

오전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 일부개정

10:00 해양경찰청, 해양쓰레기 예방 추진계획 수립

11:00 친환경선박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산·학·연·관 업무협약 체결

11:00 어선원 조난자 구조를 위한 위치발신장치 개발 추진

△28일(수)

10:00 해양경찰청-포스코건설 협업, 제3회 해양오염예방 포스터 공모전 개최

△29일(목)

11:00 K-씨푸드 글로벌 홍보대사 위촉

11:00 섬 여행 후기 공모전 개최

11:00 제1차 해양교육 및 해양문화 활성화 기본계획 수립·발표

11:00 산적액체위험물 운송선박의 시설 등에 관한 기준 개정

△30일(금)

06:00 전남 지역 불법어업 철거사업 추진 결과

△1일(일)

11:00 어촌뉴딜 온라인 사진 공모전 개최

11:00 8월의 해양수산 어벤져스를 소개합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