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대통령 잘 지켜달라” 김경수 발언 놓고 이재명·이낙연 측 '충돌'

댓글 1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김남국 의원 /경향신문 자료사진, 김 의원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공모 혐의로 대법원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재수감되기에 앞서 한 말을 놓고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측이 정면 충돌하고 있다. 이 전 대표 측이 먼저 김 전 지사와의 개인 통화 내용을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잘 지켜달라’고 부탁받았다고 하자, 이 지사 측이 ‘선거에 이용하려는 것’이라며 맞받아치고 나서면서다. 양측 모두 ‘친문 핵심’인 김 전 지사와 당내 주류인 친문계 지지자들의 표심을 잡기 위해 치열한 신경전을 펼치는 양상이다.

김 전 지사 발언과 관련한 논쟁은 23일 이 전 대표 측이 촉발시켰다. 이 전 대표 측 최인호 의원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을 통해 김 전 지사와 이 전 대표의 통화 내용을 공개하면서다.

최 의원은 이 글에서 김 전 지사가 통화에서 “도움을 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걱정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전했고 이 전 대표는 “지금의 이 어려움을 잘 이겨내시면 김 지사에 대한 국민의 신임이 더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다고 했다.

이에 김 전 지사는 “제가 버티는 것은 잘하지 않나. 대통령을 부탁드린다.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고 이 전 대표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대통령을 잘 모시겠다. 잘 지켜드리겠다. 경남에 김 지사가 그동안 추진했던 일들, 하고 싶다는 일은 제가 챙기겠다”고 답했다고 최 의원은 전했따.

최 의원은 “곧 영어의 몸이 될 김 지사는 본인보다도 이렇게 대통령을 먼저 걱정했다. 과연 김경수답다”며 “이렇게 김경수, 이낙연, 문재인 그리고 당원들은 하나가 됐다”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이 같은 글이 친문 핵심인 김 전 지사와 친문 지지자들에 대한 이 전 대표 측의 ‘호소 전략’으로 읽혔다.

김 전 지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받았으며 오는 26일 창원교도소 수감을 앞두고 있다.

그러자 이 지사 측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김 의원은 24일 SNS에 글을 올려 “진짜 민주당원이고, 진심으로 문재인 대통령님을 생각하는 것이 맞는지 묻고 싶다”고 역공했다.

김 의원은 “김 지사님이 누구에게나 똑같이 ‘문재인 대통령님을 잘 지켜달라’고 하신 말씀을 (이 전 대표 측이) 어떤 생각으로 공개하게 됐는지 궁금하다”며 “우선 사적인 대화를 녹취록 작성하듯이 한 문장, 한 문장 이렇게 자세하게 공개한 것 자체가 상식적이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욱이 재수감을 앞둔 김 지사님을 위로하기 위한 대화 내용을 공개해서 마치 선거에 이용하듯이 하는 것이 과연 적절한 것인지 의문”이라고 직격했다.

김 의원은 “더 부적절한 것은 일부러 ‘문심’이 여기 있다는 식으로 오해하게 하려고 했다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님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당내 경선에 개입하지 않으셨고, 엄정하게 정치적 중립을 지켜오셨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라고 하는 김 지사님을 비롯한 최측근 모두가 아주 조심하고 또 조심했는데, 이런 방법으로 대통령님을 당내 경선에 끌어들이는 것이 과연 문 대통령을 지키는 일인지, 그리고 이것이 적절한 행동인지 묻고 싶다”고 맞받았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