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EN인터뷰] '간동거' 김도완 "사랑도 연기도 올인해야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N '간동거', 지난 15일 종영
김도완, 순정호구남 도재진 役
"싱크로율 50%, 냉철하고 단호한 편"
강한나=최고의 파트너, 세심하고 따뜻"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텐아시아

tvN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사랑에 간과 쓸개 다 빼주는 순정호구남 도재진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도완. /사진제공=어썸이엔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영 이후 주변에서 되게 좋아해 줬어요. 근데 지인들은 완전히 낯설어했죠. 제가 사나워 보이거나 센 느낌의 연기를 많이 보여줘서 의외라는 반응이 많았어요. 저렇게 순한 표정이 있는 줄 몰랐다고 했죠. 다행히 시청자들이 좋게 봐준 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배우 김도완이 첫 로맨스 코미디(이하 로코) 도전을 성공리에 마쳤다. 새로운 도전이었던 만큼 부담감도 상당한 그였지만, 이를 기점으로 삼아 더욱 큰 성장을 일궈냈다.

'간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장기용 분)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 분)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로맨스 코미디물이다.

김도완은 극 중 사랑에 간과 쓸개 다 빼주는 순정호구남 도재진 역으로 열연했다. 실연이 체질인 인물로, 여자에게 차인 경험이 웬만한 축구공보다 많다. 상처와 아픔이 많은 그이지만, 양혜선(강한나 분)을 만나면서 진정한 사랑을 깨닫게 된다.

김도완은 꾸밈없고 순수한 매력의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강한나와는 달달한 케미로 풋풋한 사랑을 진정성 있게 담아내는 등 '서브 커플'의 주역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종영 이후 시원섭섭한 감정이 든다는 김도완은 "처음에는 되게 걱정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첫 로코다 보니까 어떻게 말을 하고 표현해야 할지 고민이었는데, 다 끝나고 나니까 살짝 대견하기도 하다. 안 했던 걸 해냈기 때문"이라며 "로코라는 장르는 시청자의 입장에서 보니까 미소 짓게 되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도완은 원작 웹툰의 인기에 엄청난 부담을 느꼈다고. 그는 "이걸 하다가 실망감을 끼치면 안 된다는 생각에 웹툰을 많이 참고했다. 어떻게 하면 설득력 있게 시청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을지 고민했다. 그래서 감독님과 현장에서 늘 상의하며 캐릭터를 구축해나갔다"고 밝혔다.

텐아시아

김도완은 실제 주사에 관해 "전혀 없다. 내가 술을 취했는지도 모를 정도"라며 "주사가 있는 친구들을 보면서 참고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어썸이엔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도완이 생각하는 도재진은 솔직하고 감성적인 인물이다. 그는 "마음이 되게 따뜻하다고 느꼈다. 머리보다는 가슴이 움직이는 대로 행동하는 친구인 것 같다"고 알렸다.

중점을 둔 점은 무엇일까. 김도완은 "어떻게 하면 도재진을 순수하게 표현할 수 있을까 싶었다. 웹툰에 표현된 그림체들이 있는데, 그것들을 지켜가면서 내 방식대로 도재진을 만들고 싶었다. 그러다 보니까 인물의 관계성에 관해 고민을 많이 했다. 도재진이 만나는 사람마다 대하는 태도나 텐션이 다르기 때문에 그걸 잘 표현하는 게 관건이었다"고 전했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관해서는 "50%다. 나도 도재진처럼 솔직하고 누군가를 사랑하면 올인하려고 한다. 하지만 표현방식이 다르다. 나는 눈물이 많지 않고 이성적인 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재진보다 냉철하고 단호하다. 도재진은 전 여자친구가 왔을 때 흔들렸지만, 나는 절대 그렇지 않다. 무언가를 결정할 때 흔들리지 않으려고 생각을 많이 한다"며 "외향적으로 인싸 기질이 다분한 도재진이랑 다르게 나는 내성적이다. 말수가 적고 혼자 있는 걸 선호하는 편"이라고 강조했다.

솔직하고 긍정적인 사람이 이상형이라는 김도완. 그는 "다른 외적인 건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정신적으로 건강한 게 중요하다"며 "밝은 사람이 늘 매력 있게 다가온다. 대신 거짓말은 하면 안 된다. 그건 사람과 사람 간에도 하면 안 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텐아시아

김도완은 롤모델로 배우 조승우와 이병헌을 꼽으면서 "늘 나한테 자극을 준다"고 알렸다. /사진제공=어썸이엔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N 드라마 '스타트업' 이후 강한나와 두 번째 호흡을 맞춘 김도완. 그는 "(강한나는) 최고의 파트너였다. 그때도 친했지만 '간동거'를 하면서 더 가까워졌다. 강한나가 허당미도 있고 사랑스러운 면이 많다. 그래서 양혜선과 상당 부분 비슷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몰입하기 좋아서 연기하기도 편했다. 강한나가 아이디어도 많아서 늘 현장에 걱정 없이 갈 수 있었다"며 "사람을 되게 잘 챙긴다. 내가 조금 피곤해 보이면 음료 마시고 힘내라며 힘을 북돋아 주고, 추운 날씨에는 핫팩을 주머니에 넣어주고 그랬다. 그런 점에 있어서 참 섬세하고 따뜻했다. 덕분에 정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기억에 남는 일화에 관해서는 "강한나랑 찍은 모든 촬영이 다 재밌었다"며 "헤드록을 거는 장면이 있는데 계속 웃으면서 찍었던 기억이 있다. 그 외에도 현장에서 만든 장면들이 많다. 이런 소소하고 재밌는 상황들이 너무 좋았다"며 웃었다.

"이혜리, 박경혜와의 호흡이요? 찍을 때마다 너무 재밌었죠. 촬영 전에도 하이 텐션으로 있다 보니까 슛이 들어가도 비슷하게 가게 되더라고요. 박경혜 누나가 애드리브를 치면 격하게 반응해서 도망가기도 했죠. 서로 신뢰를 하다 보니까 믿고 애드리브를 던진 것 같아요. 그런 모습들이 드라마에 많이 살았더라고요."

앞서 '간동거' 최종회에서 도재진은 갑작스러운 입영 통지를 받고, 양혜선과 원치 않는 이별을 하게 됐다. 하지만 양혜선은 도재진이 제대할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그렇게 두 사람은 다시 한번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며 열린 결말을 맞게 됐다.

이에 김도완은 "열린 결말에 100% 만족한다. 예쁘고 사랑스럽게 끝났다고 생각한다"며 "시청자의 입장에서 드라마를 보고 두 사람의 미래가 궁금해지더라. 만족스러운 결말이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알렸다.

김도완이 생각하는 결말 이후의 이야기는 어떨까. 그는 "도재진이 양혜선을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열심히 살 거 같다"며 "도재진은 책임감이 강한 친구기 때문에 한눈팔지 않고 양혜선을 챙기면서 알콩달콩 살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텐아시아

김도완은 앞으로 도전하고 싶은 역할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정환(류준열 분) 역을 언급하며 "츤데레 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어썸이엔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도완에게 '간동거'는 온기 같은 작품이다. 그는 "돌이켜보면 감독님, 스태프, 동료 배우들 모두 그 추운 날씨에도 늘 밝고 따뜻했다. 지금도 서로를 챙기는 모습이 클립처럼 떠오른다. 겨울이라 몸은 추웠지만, 마음만은 따뜻했던 현장"이라고 털어놓았다.

김도완은 2017년 웹드라마 '열일곱'으로 연기에 입문해 드라마 '옐로우', '열두밤', '열여덟의 순간', '계약우정', 미쓰리는 알고 있다', '스타트업'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동안의 연기 생활을 돌이켜 본 김도완은 "처음 데뷔할 때는 스스로의 연기력이 이 정도밖에 안 될까 싶어 괴로웠다. 보다 나은 모습으로 성장하기 위해 계속 좌절하고 망가지고 도전하면서 조금씩 성장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도완은 현재 새 드라마 촬영에 몰두하고 있다. 그는 "지금 맡은 캐릭터는 도재진과 완전히 다르다. 어두운 면도 많고 감정 표현도 서툴다. 밝은 성향에서 어두운 성향으로 바뀌다 보니 적응하는 데 시간이 조금 필요한 상황이다. 앞으로 이 캐릭터를 어떻게 만들어갈지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맡은 작품 안에서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표현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그러다 보면 그 캐릭터로 보이는 순간이 오지 않을까요? 훗날 다양한 캐릭터의 이름으로 불리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