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판사님이 옆자리에···’ 지하철서 마약거래 문자 보내다 덜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하철에서 문자메시지 등으로 마약을 거래하던 20대 남성이 옆자리 승객의 신고로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신고자는 현직 판사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대마를 거래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20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50분쯤 서초동 인근에서 대마를 거래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범행이 드러난 데에는 현직 판사 B씨의 신고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하철을 타고 퇴근하던 B씨는 옆자리에 앉은 A씨가 마약 관련 은어를 사용하며 휴대폰 문자 메시지로 누군가와 대화를 나누는 장면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마약사범 등의 재판을 진행했던 터라 마약 관련 은어를 알고 있었다고 한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를 곧바로 검거했으며, 대마 구매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다만 경찰은 “신고자에 대해서는 확인해줄수 없다”고 밝혔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