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득남’ 배윤정 “생후 30일 아들…잠 안 자고 엄마 아빠 괴롭혀” [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안무가 배윤정이 육아 고충을 토로했다.

배윤정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니가 태어난 지 30일 된 날? 와… 시간 빠르다 사진 찍다 보니 거울은 드럽고 옷은뭐이리 화려하며 정신이없니… 다들 이렇게 안치우고사는거맞죠? 일단 30일된거 추카해 아들 축하기념으로 엄마 아빠 할미는 집에서 고기를먹을거야 요즘 너무 용쓰느라 잠을 안 자고 엄마아빠 괴롭히는데… 언제까지 용쓸거니 내일은 더 나아지길바라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아들을 품에 안고 있는 배윤정의 모습이 담겼다. 아기를 안고 있는 화려한 호피 무늬 아기띠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배윤정은 지난 2019년 11살 연하의 축구 코치와 결혼, 지난 6월 득남했다. 현재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맘 편한 카페2’에 출연 중이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