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대로면 美정부 다음주 ‘디폴트’...옐런 재무장관 국가부채 한도 확대 요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지완 기자] 미국 정부의 국가부채 한도가 임박한 가운데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한도 확대를 요청했다.

이데일리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이데일리 등이 참석한 국제금융협회(IIF) 지속가능 금융 서밋에 나와 발언하고 있다. (출처=II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국가부채가 한도에 다다랐다고 경고하며 상·하원 지도부에 국가부채 한도 확대 또는 법정한도 적용 시점을 유예를 요청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옐런 장관의 이번 서한 발송은 다음주 사상 초유의 정부 디폴트(채무 불이행)를 막으려는 조치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9년 의회와 정부 부채 한도 적용시점을 2021년 7월31일까지 유보하는 데 합의했다. 이 시점이 지나면 부채에 법정 상한이 적용돼 연방정부는 국채발행 등의 신규 자금 조달을 할 수 없게 된다. 미국 정부의 국가부채 법정 한도는 22조달러(2경5000조원)이다. 현재 미국 연방정부의 국가 부채는 28조3000억달러(3경2000조원)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