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학생 살해’ 피의자 자해에 유치장서 같이 밤샌 경찰...내부 ‘반발’ 목소리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제주 중학생 살해범 “죄송합니다” - 지인과 공모해 옛 연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40대 남성 A씨가 도주 하루 만인 19일 오후 8시57분쯤 제주동부경찰서로 호송되고 있다. A씨는 ‘살인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예”라고 말했지만, ‘범행 동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나중에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유족에게 할 말 없느냐’는 질문에 그는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답한 뒤 조사실로 들어갔다.2021.7.20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옛 연인의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가 유치장에서 자해한 사건과 관련해, 제주동부경찰서가 소속 직원들에게 피의자와 함께 유치장에 입감해 관리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경찰 내부에서는 논란이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제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1시 36분쯤 과거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A(48)씨가 유치장 벽 모서리에 스스로 머리를 찧는 등 자해를 시도했다.

이를 발견한 경찰은 119에 신고를 했고,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 치료를 받고 다시 유치장에 수감됐다.

제주동부경찰서장과 과·계장 등은 대책회의를 열었고, 이후 지휘부는 소속 경찰관들에게 교대로 유치장 내에서 A씨를 집중 관리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경찰 일부는 22일 오후 8시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한 명당 3시간씩 A씨가 수감된 유지창에 들어가 A씨의 상태를 지켜봤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경찰 내부 통신망인 ‘폴넷’에는 “경찰관도 인권이 있는 것 아니냐”는 반발이 나왔다.

유치장 근무 경험이 없는 직원이 비무장 상태로 피의자와 같은 공간에 머문 것은 또 다른 사고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이날 오후 경찰직협민주협의회(이하 경민협)는 폴넷에 ‘유치장에 던져버린 경찰서장의 이상한 동료애’란 제목의 입장문을 올렸다.

경민협은 “살인범은 편안히 잠을 자고 경찰은 옆에서 지켜보는 해괴한 장면이 연출됐다”며 “유치장 안에 던져진 우리 동료의 울분과 비참함을 감히 상상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평소 지휘관과 참모들이 동료들을 대하는 평소 방식과 인식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는 점에서 우려가 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민협은 “경찰청은 제주동부서의 조치가 적절했는지 살펴 과오가 발견되면 문책하라”며 “또 실정법 위반 시에는 형사 고발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피의자의 자해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어쩔 수 없는 조치’였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제주동부서는 A씨 집중 관리 방식을 변경해 유치장 내부가 아닌 외부에 경찰을 배치해 관리하고 있다.
서울신문

폴리스라인 설치된 사건 현장 - 지난 18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서 10대 남학생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용의자를 추적하는 등 수사에 나섰다. 19일 오전 사건 현장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2021.7.1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3시 16분쯤 지인인 B(46)씨와 함께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 침입해 이 집에 사는 과거 동거녀 C씨의 아들 D(16)군을 살해했다.

D군은 사건 당일 오후 10시 50분쯤 집 다락방에서 손발이 묶여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일을 마치고 귀가한 D군 어머니 C씨가 경찰에 신고했다.

1차 부검 결과, D군은 목이 졸려 질식한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A씨가 사실혼 관계에 있던 C씨와의 관계가 틀어지자 앙심을 품고 그의 아들인 D군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지만, 공범 B씨는 직접 살해에 가담하지는 않았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