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미애, 당내 주자에 “적통 경쟁 팀킬 안타깝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19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대구광역시의회를 찾아 대구경북 비전을 발표했다.(사진제공=추미애 캠프)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다른 경선 후보 간 불협화음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팀킬 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24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한 ‘추미애의 깃발’ 북 콘서트에서 당내 경선과정에서 원팀 정신이 지켜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서로들 총을 겨누고 팀킬같이 하는 것이 안타깝다. 빨리 제자리로 돌아오십시오, 아드님들”이라고 답했다.

최근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등 주요 주자들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정국을 비롯한 과거사를 소환하며 ‘적통 경쟁’을 이어가는 상황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 전 장관은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과의 대담에서 남북관계와 관련해 “북한이 대화 채널을 끊어놓은 상황”이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장 관계가 좋은 사람이 문재인 대통령으로, 두 정상이 만나 현안을 협의해야 한다. 비대면으로라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투데이/조남호 기자(spdra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