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청년들 위해 사명감 갖고 대통령 특별사절 임히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방탄소년단.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이 24일 SBS TV '8시 뉴스'에 출연해 대통령 특별사절로 나서게 된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1일 국내 대중문화예술인 가운데 처음으로 정부의 공식 특사에 임명됐다. 오는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 등 주요 국제회의도 참석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RM은 "우리도 지금의 청년세대와 함께 커왔다"며 "세계적인 문제와 커다란 경제위기 등 사회적인 무언가가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을 직간접적으로 목격하고 겪어왔다"고 말했다.

RM은 "미약하지만, 문화특사든 총회든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있고 힘이 있다면 참여하겠다는 마음"이라면서 "출국해서 최선을 다해 사명감을 갖고 (특사 임무를) 완수하고 오겠다"고 다짐했다.

'버터'에 이어 '퍼미션 투 댄스'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1위를 차지한 소회도 밝혔다.

RM은 "굉장히 꿈 같다. '버터'를 낼 때만 해도 7주 연속으로 1위를 할 거라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저희끼리 농담 삼아 (1위 자리를) 바통 터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는데 실현돼 영광"이라고 했다.

슈가는 "가능하다면 한 번 더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올라 도전하고 싶은 생각이 여전히 있고 받고 싶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