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올림픽] '어차피 많이 딸 거긴 한데'…미국, 49년 만에 첫날 노메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입장하는 미국 선수단.
[AF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미국이 하계올림픽에서 무려 49년 만에 개막 후 첫날 경기를 '노 메달'로 마쳤다.

미국 신문 USA투데이는 25일 이 같은 사실을 전하며 "미국이 하계 올림픽 개막 후 첫날 메달을 따지 못한 것은 1972년 뮌헨 대회 이후 49년 만에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미국은 24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 후 첫날 경기에서 사격 여자 10m 공기소총 메리 터커, 역도 여자 49㎏급 조던 델라크루스,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 양궁 혼성 단체전 등에서 메달을 기대했으나 시상대 위에 아무도 오르지 못했다.

개막 후 첫날인 24일에는 총 11개의 금메달이 나왔는데 이 가운데 중국이 3개를 가져갔고 한국과 일본, 이탈리아 등 9개 나라가 금메달을 획득했다.

또 이날 동메달 1개 이상 가져간 나라는 28개 나라나 된다.

이번 대회에는 총 339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으며 미국은 이 가운데 40개 정도 금메달을 획득해 메달 순위 1위에 오를 것이 유력하다.

공교롭게도 미국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도 개막 후 첫날 경기에서 메달을 따지 못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