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은행 갈 일이 없네"…비대면 거래 비중 80% 육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은행에서 비대면으로 이뤄지는 대출, 예·적금, 펀드 상품 가입 비중이 빠르게 커지고 있다. 일부 은행의 경우 신용대출, 적립식예금 상품의 비대면 거래 비중이 올 상반기 기준 70∼80%에 달했다.

25일 우리금융그룹 상반기 실적발표 자료에 따르면, 우리은행에서 올 상반기 비대면으로 이뤄진 신용대출은 건수(신규 좌수) 기준 67.3%에 달했다. 2019년 28.8%, 2020년 55.9%였던 비대면 신용대출 비중이 상반기에도 빠른 증가세를 이어갔다.

적립식예금 가운데 비대면 비중은 2019년 80.7%, 2020년 84.7%에 이어 올 상반기 89.2%를 기록했다. 새로 개설된 적금 계좌 10건 중 9건이 비대면 가입이었다. 펀드 상품 비대면 가입 비중도 2019년 61.6%, 2020년 78.5%에서 올 상반기 83.8%로 높아졌다.

하나은행도 비대면 상품 가입 고객이 빠르게 늘고 있다. 하나은행의 신용대출 가운데 비대면 비중은 건수 기준 2019년 82%에서 2020년 86%, 올 1분기 87%, 2분기 88%로 꾸준히 늘었다.

적립식예금 중 비대면 비중은 2019년 59%에서 2020년 72%로 크게 늘었고 올 1분기 75%, 2분기 74%를 기록했다. 펀드의 비대면 가입 비중은 2019년 37%에 그쳤으나 2020년 68%, 올 1·2분기에 각각 93%로 급증했다.

KB국민은행은 적립식예금 중 비대면 판매 비중이 2019년 40.3%, 2020년 46.5%, 올 상반기 54.0%로 늘었다. 펀드 중 비대면 판매 비중도 2019년 48.3%, 2020년 50.0%에서 올 상반기 66.3%로 껑충 뛰었다.

다만 비대면으로 이뤄진 신용대출의 비중은 올 상반기 21.4%로, 2019년(21.9%)과 2020년(19.8%)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신한은행은 여신(대출) 거래 중 비대면 비중이 2019년 46.7%, 2020년 55.5%, 올 상반기 61.0%로 꾸준히 늘었다. 예·적금 등 수신 상품 판매 가운데 비대면 비중은 2019년 68.7%, 2020년 72.6%, 올 상반기 68.9% 등으로 70% 안팎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NH농협은행도 신용대출과 적립식예금의 비대면 비중 증가세가 뚜렷하다. 농협은행에서 이뤄진 신용대출 가운데 비대면 비중은 2019년 11.5%에서 2020년 18.9%, 올 상반기 20.4%로 늘었고, 적립식예금 중 비대면 비중도 2019년 19.3%에서 2020년 20.7%, 올 상반기 42.4%로 급증했다.

여신, 수신, 펀드, 방카슈랑스 등의 상품을 비대면으로 가입한 고객은 올 상반기에만 80만명으로, 2019년(58만2000명)과 2020년(76만1000명) 연간 규모를 이미 넘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