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더울 땐 쉬어가세요”…CU, 폭염쉼터 전 점포로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CU가 전국 1만5000여 점포를 무더위를 잠시 피할 수 있는 휴게공간인 '폭염쉼터'로 제공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CU는 전국 1만5000여 점포를 무더위를 잠시 피할 수 있는 휴게공간인 '폭염쉼터'로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폭염쉼터는 CU가 2019년부터 더위에 취약한 어린이, 임산부, 노약자 등이 가까운 CU 점포에서 잠시 무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공익 캠페인이다. 지난해까지 5000여개 점포만 참여하다가 올해 폭염이 심해지자 전 점포로 확대한 것이다. 무더위를 피해 점포를 방문한 고객들에게 상품 구매 여부와 상관없이 24시간 휴게공간을 제공하게 된다. 단,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지자체별 방역지침에 따라 유동적으로 운영된다.

CU는 폭염쉼터에 대한 가맹점주들의 참여와 국민적인 관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CU에 부착된 폭염쉼터 스티커 인증 사진을 찍어 자신의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와 함께 게시하면 추첨을 통해 ‘HERYOO 미네랄워터 1L’를 증정한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에어컨 등 냉방기기가 없는 취약계층에게는 폭염이 또다른 재난으로 다가올 수 있을 만큼 가까운 편의점이 오아시스 역할을 할 수 있다”며 “가맹점주들의 적극적인 동참과 고객들의 인식 확산이 이 더위를 함께 이겨낼 수 있는 시원한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