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올림픽] '한국계' 선수들…루마니아 대표 김소니아·일본 대표 기요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태권도 스카일러 박, 체조 율 몰다워, 테니스 페굴라 등도 출전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3대3 농구에서 일본을 상대하는 김소니아.
[AF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에서 처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3대3 농구에는 국내 팬들과 친숙한 얼굴이 출전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3대3 농구에 출전 자격을 얻지 못했지만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에서 뛰는 김소니아(28)가 루마니아 국가대표로 나왔기 때문이다.

한국인 아버지와 루마니아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김소니아는 이번 대회에 어머니 성을 따라 '소니아 우르수'라는 이름으로 출전했다.

24일 치른 두 경기에서 김소니아는 중국전 2점, 일본전 3점을 넣었으나 루마니아는 2패를 당했다.

김소니아는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농구 국가대표 출신의 이승준(43)과 결혼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연합뉴스

기요하라 나유(21번)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소프트볼 대표팀 포수를 맡은 기요하라 나유(30)는 한국에서 일본으로 국적을 변경한 선수다.

이달 초 일본 TV 아사히의 스포츠 프로그램 보도에 따르면 기요하라는 한국 국적의 부모 사이에서 1991년 오사카에서 태어났다.

일본에서 자란 그는 고등학생 때인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일본 소프트볼 대표팀 에이스 우에노 유키코의 활약에 감동을 받았고, 이후 '세계 최고의 팀에 들어가고 싶다'는 생각에 일본 국적 취득을 결심했다고 한다.

TV 아사히는 "대학생 때 국적 변경을 반대하던 부모를 설득해 일본인이 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스카일러 박과 그의 부친.
[스카일러 박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태권도에서는 여자 57㎏급 캐나다 국가대표로 나온 스카일러 박(22)이 있다.

스카일러 박은 한국인 아버지와 칠레·이탈리아계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선수다.

6월 팬암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2016년 세계주니어선수권에서도 정상에 오른 실력파다.

그의 아버지 박재홍 씨가 이번 대회 코치로 함께 도쿄에 왔다. 할아버지 박득화 씨가 주한미군에게 합기도를 가르쳤고, 아버지 박재홍 씨도 태권도장을 운영한 '무예 가족'이다.

미국 체조 대표팀의 율 몰다워(25)는 서울에서 태어나 한 살 때 미국으로 입양된 선수다.

미국 오클라호마대를 나온 그는 2019년 오클라호마 지역 매체와 인터뷰에서 자신의 한국 이름을 '경태'라고 소개했다.

그러나 입양됐을 때 머리카락이 별로 없는 것에 착안한 미국인 부모가 영화배우 율 브리너의 이름을 따서 '율'이라는 새 이름을 지어줬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제시카 페굴라
[AP=연합뉴스]



테니스 여자 단식에 미국 국가대표로 출전한 제시카 페굴라(27)는 어머니가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입양된 선수다.

그의 부모 테리 페굴라, 킴 페굴라는 미국프로풋볼(NFL)과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프로팀 구단주인 미국에서도 손꼽히는 기업가다.

호주 수영 국가대표로 출전한 이세범(20)도 400m 개인혼영에 나왔으나 결선에는 오르지 못했다.

연합뉴스

대니엘 강
[AFP=연합뉴스]



8월 시작하는 여자 골프에도 교포 선수들이 많다.

대니엘 강(미국), 리디아 고(뉴질랜드), 이민지(호주) 등 모두 한국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교포 선수들이 한국 선수들과 금메달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