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기본소득이 외식수당? ‘송파 세모녀’ 기사는 봤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분기별 지급을 월로 쪼개 소액이라 비난… 구태정치”

“기본소득, 소득 양극화 완화 등 복합 효과 있어”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광주 서구 치평동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선 후보가 자신의 대표 브랜드인 기본소득을 ‘외식수당’이라고 표현한 야권 잠룡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향해 “30만원이 없어 극단적 선택을 한 송파 세 모녀 기사 혹시 보셨나”라고 했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후보는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최 전 원장한테 “굽은 허리로 폐지 줍는 노인, 세계 최고로 가난해서 세계 최고로 많이 자살하는 우리의 이웃 노인들이 눈에 들어오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제가 공약한 것은 분기별 25만원이지 월 8만원이 아니다”라며 “감사원장 때 무슨 목적으로 가지고 어떤 식으로 감사하셨는지 조금은 짐작이 된다”라고 했다. 또 “정부 공격을 통해 몸값을 올려 정치하려고 목표를 정한 다음 그에 맞춰 감사했다는 것은 지나친 의심인가”라며 “명색이 법조인인데, 아 다르고 어 다른 법을 모를 리 없지 않은가”라고 했다.

이 후보는 “분기별 지급을 굳이 월로 쪼개 소액이라 비난하며 국민을 선동하는 것은 구태 중에서도 구태정치”라며 “연 100만원은 시작이지 끝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인당 월 50만원을 목표로 부분적으로 시작하는 것임을 모르지 않을 텐데 소액이라 타박하는 것을 보니 첫술 밥에 왜 배 안 부르냐고 칭얼대는 어린아이가 생각나 불편하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이 후보는 “지역 화폐로 지급되는 기본소득은 소득지원 효과 말고도 골목 소상공인 지원, 소득 양극화 완화, 소비 수요 확대로 경제 활성화, 불가피한 증세에 대한 저항 완화 등 복합 효과가 있으니 쪼개기 산수 시간 조금 아껴서 한 번 살펴보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 전 원장에게 “님께는 월 8만원이 외식비 푼돈에 불과하겠지만, 서민 4인 가족에게 연 400만원, 자녀가 성인이 되는 20년간 8000만원은 엄청난 거금”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사용 기한이 정해진 소멸성 전자 지역 화폐를 전 국민한테 지급해 내수 경기를 활성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성남시장과 경기지사를 지내며 시행한 결과 소비 활성화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매출 증대에 기여한 만큼, 이를 전국으로 확대하면 효과가 더 커진다는 설명이다. 이 후보가 기본소득을 복지 정책이 아닌 경제 정책이라고 설명하는 이유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