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3년 동안 처음"…백종원·성시경, 글로벌 불고기에 '깜짝' (백종원클라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백종원, 성시경이 처음 맛보는 글로벌 불고기에 깜짝 놀란다.

26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 5회에서는 글로벌 한식 새내기들의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신개념 불고기가 탄생할 예정이다. 이에 전 세계인이 사랑하는 불고기가 해외의 식재료와 만나 어떤 요리로 재탄생하게 될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요리에 앞서 백종원은 다양한 불고기의 종류를 알기 쉽게 설명해주며 불고기의 재료 중 한국의 배가 없을 경우 사용할 수 있는 재료를 공개할 예정이다. 백종원은 “기본은 지키되 응용은 마음껏”이라고 말하며 원칙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격적인 요리에 돌입한 애슐리, 라이언, 에이미, 에이딘, 매튜는 각자 필살기가 될 이색 재료를 가져와 백종원이 가르쳐 준 불고기 레시피와 결합시켜 신개념 글로벌 불고기를 선보인다. 새내기들이 가져온 재료들을 보고 백종원과 성시경은 새로운 불고기의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은근하게 내비친다. 앞서 건살구, 살라미, 살사소스 등 해외 식재료로 넣어 글로벌 한식을 만들었던 새내기들이 이번에는 어떤 요리를 완성할지 궁금해진다.

무엇보다 백종원과 성시경은 한식 새내기들이 만든 불고기를 맛본 후 감탄을 연발한다고. 성시경은 “43년 동안 먹어본 적 없는 불고기다”라고 말하며, 백종원은 “식당 메뉴 해도 되겠는데?” 등의 평가를 한다고 해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불고기 만들기에서 꼴찌를 해 최종 벌칙으로 완도를 가게 될 새내기는 누가 될지, 어느 때보다 치열한 불고기 편의 결과는 오는 26일 월요일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로벌 한식 새내기들에게 진짜 한식이 무엇인지 한식의 기본기를 가르쳐 전 세계인에게 한식의 매력을 제대로 알리는 ‘백종원 클라쓰’는 올림픽 중계로 인해 26일 방송만 저녁 8시 30분에서 밤 10시로 편성시간이 변경되어 방송된다

사진=KBS 2TV ‘백종원 클라쓰’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