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희룡 “野 최종후보는 나 또는 尹…이준석 尹공격은 잘못”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원희룡 제주지사가 25일 대선 출마 선언 기자 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소속 원희룡 제주지사가 25일 “야권 최종 대선 후보는 원희룡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중에 나온다고 생각한다”며 “윤 전 총장이 당 밖에 있든 안에 있든 자신 있다”고 했다.

원 지사는 이날 대선 출마 선언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저는 보수 정통성 면에서 유승민 전 의원에게 우위가 있고, 중도 확장성 면에서 홍준표 의원에게 우위가 있다고 자신한다”고 했다.

원 지사는 “국민들이 지금은 누가 문재인 정부와 대척점에서 가장 잘 싸웠는가 그 점을 보고 계시지만, 이제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누가 문재인 정부보다 잘할 수 있느냐로 질문이 옮겨갈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정치 경험과 행정 경험 등 모든 면에서 준비돼 있는 원희룡의 진짜 가치에 대해 국민들이 평가하실 것”이라고 했다.

원 지사는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압박하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서는 우려의 뜻을 밝혔다. 원 지사는 “저는 윤 전 총장을 공격하거나 나아가서 조롱까지 하는 것은 너무나 아마추어적이고 잘못된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 대표가 당 이미지를 바꾸는 중요한 역할을 했지만, 대선은 이와 전혀 차원이 다르다는 것을 아직 이해하지 못한 것 아닌가 그런 점에서 매우 우려하고 잘못됐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정권교체 희망의 불씨를 되살려내려면 윤 전 총장의 역할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데서 정권교체 공식이 시작된다”며 “그런 면에서 윤 전 총장 흔들거나 지지율 흔들린다 해서 무너뜨리면 지지가 야권으로 온다는 것은 너무나 짧은 생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과 힘을 합해야 하고 윤 전 총장에게 쏟아지고 있는 지지를 우리가 온전하게 하나로 합쳐내야만 정권교체를 현실로 만들 수 있다”고 했다.

[김승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