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팝업★]'아는 형님' 설운도, 임영웅 향한 애정뚝뚝 "너무 잘해 깜짝 놀랐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설운도가 임영웅에게 곡을 주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사랑의 트위스트', '누이', '쌈바의 여인'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가요계를 사로잡은 가수 설운도와 최근 예능에서 활약 중인 코미디언 이경실과 조혜련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호동은 "어떻게 주게 된 거야?"라며 설운도가 임영웅에게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를 어떤 계기로 주게 된 것인지 궁금해 했다.

이에 설운도는 "'미스터트롯' 레전드로 나갔는데 '보랏빛 엽서'를 너무 잘하는 거야. 난 깜짝 놀랐어. 내가 생각하지 못했던 큰 감정을 표현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대박을 냈는데 영웅시대 팬들이 설운도 스타일과 비슷하다더라. 내 곡을 주면 잘 맞을 거라고 곡을 써달라고 댓글이 들어온 거다. 그래서 영웅이 만나서 주게 된 거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설운도가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를 임영웅에게 선사하게 된 이유를 밝히자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편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는 설운도가 임영웅을 위해 특별히 선물한 자작곡으로, 오랜 시간 곁을 지켜준 사람에 대한 사랑의 마음을 담담하게 담아낸 곡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