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분석]日 시장조사 업체 "K-배터리 해외 진출 확대, 소부장에 기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이 글로벌 전기차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면서 국내 배터리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전망이다. 특히 소재 강국 일본에 비해서도 더 큰 성장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와 주목된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나카 요시아키 일본야노경제연구소 프로젝트 매니저(PM)는 최근 전자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한·중·일 소부장 업체들은 제품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한국의 소부장 업체들은 배터리 3사의 발빠른 투자가 강점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LG, 삼성, SK의 공격적 투자로 국내 소부장 산업이 수혜를 입을 것이란 분석이다. 다나카 PM에 따르면 일본 배터리 관련 업체들은 해외 전기차 시장 공략에 소극적이다. 또 순수 전기차보다 하이브리드 차량에 그간 초점을 맞춰왔다.

다나카 PM은 “일본 완성차 업체들이 작년부터 일부 변화의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토요타와 혼다가 하이브리드(HEV)를 전동 차량을 주축으로 삼았다”면서 “테슬라와 거래한 파나소닉을 제외하면 소부장도 하이브리드를 중심으로 했고, 해외 전기차 시장 진출도 본격화하지 않았다”고 풀이했다.

실제로 일본 배터리 소부장 업체들의 해외 진출 사례는 많지 않다. 최근 들어서 도레이가 LG화학과 동유럽에 분리막 합작 공장 건설을 준비하는 등 가시화되고 있다.

다나카 PM은 “한국 배터리 업체들은 전기차에 배터리 탑재 실적을 보유하고 있고, 이에 외국 업체로의 소재, 부품, 장비 공급도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양극재 업체인 에코프로비엠은 유럽과 미국에 양극재 공장 건설을 준비하고 있다.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도 신설해 해외 소재 사업도 확장할 계획이다. 엘앤에프는 국내 배터리 제조업체와 협력해 유럽 공장 건설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국내 배터리 업체뿐만 아니라 또 다른 외국 업체로 공급을 확대하는 데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해외에 생산 거점을 확보한 만큼 현지 업체들의 제품 공급에 적기 대응할 수 있어서다.

다나카 PM은 “일본 자동차 업체들은 현재 HEV에 주력하고 있으며, 전기차 대응 움직임은 유럽 중국에 비해 크지 않다다”며 “일본 소재 업체로서는 신중할 수 밖에 없다. 향후 전기차 시장의 성장성이 관건이며, 해외 실적이 많을수록 전기차 시장에 대응하는데 우위를 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