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빠 재벌이야?” 딸 잔소리에…최태원 “아니, 아껴쓸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최태원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최근 소셜미디어(SNS) 활동을 시작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가족 간의 대화 내용을 공개해 화제다.

지난 24일 최 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칫솔과 치실을 찍은 사진을 공유하며 "치실을 사용하는데 실을 좀 많이 길게 뽑아서 썼더니 막내가 옆에서 보다가 '아빠 재벌이야?'라며 황당하다는 듯 물었다"고 말했다.

이에 최 회장은 “응? 어? 음… 아니… 아껴쓸게”라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최태원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자 누리꾼들은 이에 재밌다는 듯 응답했다.

한 네티즌이 "막내가 커서 치실 회사를 살 것 같다"라고 쓰자 최 회장은 "졸귀탱구리 치실, 브랜드 될까요"라고 센스 넘치는 답변을 달았다.

또 '어떤 치약을 쓰냐'는 다른 네티즌의 질문에는 "아무거나 맵고 화한 맛을 좋아합니다"라고 답했다. '회장님은 몇 시간 주무시냐? 회장님들은 일찍 주무시고 새벽에 일어난다는데'라는 질문에는 "예외도 있지요"라고 소통했다. '회장님 쭈쭈바 꼭지도 드시나요?'라는 또 다른 네티즌의 물음에는 "이가 시려서 이제 쭈쭈바는 좀..."이라고 답했다.

최 회장은 지난달 24일 국내 4대 그룹 총수 중에서는 처음으로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에 대중과의 소통에 나섰다.

최근 출근 전 반려묘와 시간을 보내는 영상, 소파에 앉아 게임을 하는 모습 등을 올리며 평범한 일상 모습을 공개하고 있다. 또 어린 시절 3남매의 흑백 사진과 야근하는 사진 등을 공유했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