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 "韓 양궁 정말 잘해…여자 단체전 '9회 연속' 金 축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분 좋은 쾌거…바람 많이 불었지만 압도적 실력"

뉴스1

양궁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활짝 미소 짓고 있다. 한국 여자 양궁팀은 올림픽 단체전 9연패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2021.7.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이 이날 도쿄올림픽을 포함, 9회 연속으로 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쾌거를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기분 좋은 쾌거"라며 "한국 양궁 정말 잘한다. 바람이 많이 부는 가운데서도 압도적인 실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안산(20·광주여대)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대표팀은 이날 양궁 여자 단체 결승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6-0으로 완파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국 여자 양궁은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양궁 여자 단체전이 도입된 뒤부터 지난 2016년 리우 올림픽까지 8회 연속 금메달을 놓친 적이 없었다.

문 대통령은 "참으로 장하고 자랑스럽다"며 "최선을 다한 노력으로 우리 국민에게 두 번째 금메달과 함께 큰 기쁨을 보내준 강채영, 장민희, 안산, 세 선수와 코치진에게 진심 어린 축하와 감사를 드린다. 개인전에서도 선전할 것을 기대하며 국민들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cho1175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