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최홍림 "사기 많이 당해…아내가 80억 갚아줬다" ('마이웨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테크에 돈 많이 날려"
사기 피해 금액 87억 원
"아내 희생, 고마워"


[텐아시아=신소원 기자]
텐아시아

'스타다큐 마이웨이'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다큐 마이웨이' 최홍림이 사기를 많이 당했다고 고백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개그맨 최홍림과 도경숙 부부가 출연했다.

최홍림은 "주식으로 수많은 돈을 말아먹고 다시 손을 댄 게 코인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너무 많이 재테크에 날려서, 다시 그 돈을 환수하기 위해서는 재테크가 방법이었다"라며 "사기 피해 금액이 87억 원이다. 15년 전에 87억 이었으니까, 15년 동안 또 돈 날아간 게 있지 않나. 총 금액이 100억일 거다. 다 사기다. 혹한 거다. 자르지를 못하니까"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제작진은 "가장 아팠던 사기가 뭐냐"라고 물었고, 최홍림은 "사기는 단 돈 천 원이라도 아프다"라며 "가장 큰 피해금이 아메리카 블랙 마운틴이라고, 미국의 석탄 산을 현지 조사하면서 산 거다. 사러 갔다고 하니까 동네 사람들이 '럭키 맨'이라고 해서 계약했다. 직접 계약했으면 괜찮은데 현지 중간 브로커가 있었는데 전달을 안해주고 27억 원을 들고 잠적한 거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최홍림은 "사기 금액이 87억 정도였다. 자존심 상해서 아내에게 얘기를 안 했는데 아내가 물어봐서 말을 해줬다. 정리하자고 해서 이혼하자는 말인 줄 알았다"라며 "아내가 갖고 있는 재산, 부동산을 정리해서 나한테 다 줬다. 그 당시에 너무 힘들엇는데 아내의 희생으로 숨통을 트이게 됐고 어느 정도 지금은 자리를 잡고 있는 편이다"라며 아내 도경숙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