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강인 멀티골' 김학범호, 루마니아에 4-0 승리…B조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영상 기자]
머니투데이

(가시마=뉴스1) 이재명 기자 = 25일 오후 일본 이바라기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과 루마니아의 경기를 마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자 축구 올림픽 대표팀이 루마니아를 꺾고 도쿄올림픽 첫 승을 기록했다. 첫 경기에서 패했지만 두 번째 경기에서 대승을 거두면서 기사회생에 성공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5일 오후 8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B조 2차전 루마니아전에서 4대 0 승리를 거뒀다.

앞서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0대 1로 패했던 한국은 이날 승리로 B조 1위로 올라섰다. B조 4개팀은 모두 1승 1패(승점 3점)로 동률을 거둔 가운데 한국이 득실차에서 가장 앞섰다.

이날 한국의 골문은 송범근이 지키고 수비엔 박지수, 정태욱, 강윤성, 설영우가 자리했다. 미드필더는 엄원상, 이동경, 이동준, 원두재, 정승원이 선발로 나섰다. 최전방 공격수 자리엔 황의조가 출격했다.

첫 골은 전반 27분 나왔다. 이동준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루마니아의 수비가 걷어내려다 직접 루마니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위기도 있었다. 전반 32분 골키퍼 송범근이 백패스를 잡아 골문 바로 앞에서 간접 프리킥을 허용했다. 하지만 송범근이 상대 슈팅을 막아내며 위기를 벗어났다.

전반 36분에는 정승원이 과감한 중거리 슛으로 상대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전반 44분 역습 상황에서는 루마니아 수비수 리온 게오르게가 거친 파울로 경고 누적 퇴장을 당했다.

한국은 후반 들어 정승원 대신 권창훈을 투입했다. 후반 14분 이동경의 중거리 슈팅이 수비수와 엄원상을 맞고 골로 이어졌다. 처음에는 이동경의 골로 기록됐지만 이후 엄원상의 골로 정정됐다.

한국의 공격은 이후로도 계속됐다. 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이 설영우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하면서 3번째 골을 기록했다. 후반 45분에는 이강인이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멀티골을 만들었다.

김영상 기자 vide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