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김연경 12점 분전' 여자배구, 첫 경기 브라질전 셧아웃 완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김연경 2021.07.25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상학 기자] 한국여자배구대표팀이 올림픽 첫 경기에서 '강호' 브라질에 셧아웃으로 패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세계 랭킹 14위 한국여자배구대표팀은 25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예선 A조 첫 경기에서 세계 랭킹 3위 브라질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0-3(10-25, 22-25, 19-25) 완패를 당했다.

김연경이 팀 내 최다 12득점, 공격 성공률 63.2%로 분전했지만 베테랑 장신 선수들이 중심을 이룬 브라질의 높이와 관록을 이기지 못했다. 블로킹에서 3-10으로 밀렸다. 브라질을 상대로 역대 전적 18승45패, 올림픽 본선 전적 2승5패로 열세를 재확인했다.

한국은 라이트 김희진, 레프트 김연경, 박정아, 센터 양효진, 김수지, 세터 염혜선, 리베로 오지영으로 선발 라인업을 내세웠다.

그러나 1세트부터 전력 차이를 실감했다. 수비 리시브부터 무너졌다. 리시브가 되더라도 이단 연결이 불안해 제대로 된 공격조차 이뤄지지 않았다. 3-5에서 9연속 실점하면서 순식간에 3-14로 벌어졌다. 이렇다 할 반격조차 못한 채 1세트를 10-25로 넘겨줬다. 김연경도 2득점에 그쳤다.

2세트는 달랐다. 박정아와 김연경에 이어 기다렸던 김희진의 첫 득점이 2세트 중반에 나오며 분위기를 바꾸는 데 성공했다. 김연경이 결정력을 발휘하고, 양효진이 첫 블로킹을 잡으면서 15-20으로 밀리던 세트를 22-22 동점으로 만들었다. 분위기가 살아났지만 마지막 한 끗 차이를 극복하지 못한 채 2세트를 22-25로 졌다.

3세트 초반은 한국 분위기였다. 박정아의 백어택 공격에 이어 상대 범실이 나오며 분위기를 탄 한국은 김연경의 득점으로 8-3으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브라질이 빠르게 전열을 가다듬어 따라붙더니 순식간에 전세를 뒤집었다. 브라질의 높이에 공격이 계속 막히면서 세트 막판 추격 의지를 잃었다. 3세트도 결국 19-25로 무릎 꿇었다.

한국은 27일 세계 랭킹 24위 케냐를 상대로 첫 승에 도전한다. /waw@osen.co.kr
OSEN

[사진] 김희진 2021.07.25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