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자매' 전혜빈, 고원희에 자격지심…김경남 성대 이상 어쩌나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오케이 광자매' 전혜빈이 고원희에게 경고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37회에서는 이광식(전혜빈 분)이 이광태(고원희)와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광식은 이광태가 한예슬을 무시한다고 생각했다. 이광식은 식사 도중 이광태를 밖으로 불러냈고, "결혼식 전과 후로 어떻게 이렇게 싹 다르냐? 네가 언제부터 부잣집 며느리였다고 잘난 척이야. 아귀찜 같은 거? 너 아귀찜 환장하잖아. 402호한테 무시당하면서도 얻어먹어놓고"라며 독설했다.

이광태는 "언니 나한테 자격지심 있어? 차 출발할 때부터 그게 뭐야. 우리가 앞서간다는데 굳이 그 똥차를 들이밀면서"라며 발끈했고, 이광식은 "너 이럴 줄 알았으면 같이 안 왔어"라며 쏘아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광태는 "나도 언니 눈치 보여서 자랑도 못 했어. 우리 아주버님이 어마무시한 호텔 빌려놨는데 언니 때문에 포기했잖아. 후회막급이야. 나 무시했던 사람드한테 잘난척할 찬스였는데 언니 때문에 놓쳤어"라며 털어놨다.

이광식은 "허 서방 단속 좀 시켜. 깍듯하게 형님 대우하라 그래. 너네보다 세 살이나 위야. 행동거지 똑바로 안 하면 서열 뒤엉켜. 순서는 지키자"라며 경고했다.

그날 밤 이광식은 한예슬에게 돈을 모아야 한다고 당부했고, "광태는 이런 걱정 없으니까 저렇게 웃겠지"라며 씁쓸해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광식은 허기진(설정환)의 선물을 받고 기뻐하는 이철수(윤주상)에게 서운함을 느꼈다. 이후 이광식은 "우리 아버지 변하신 거 같아. 꼴랑 시계 하나 가지고 그렇게 좋아하시냐. 아까 자기 섭섭했지"라며 걱정했고, 한예슬은 "안 되겠어. 성공 안 하려고 그랬는데 기어코 해야겠어. 두고 봐. 뜨기만 하면 제일 먼저 장인어른 시계 이따만한 걸로 갈아치워드리고 이모님들, 처형, 처제 백화점 상품권 백만 원씩 쫙 돌린다"라며 위로했다.

이광식은 "자기는 어쩜 그렇게 속이 넓어"라며 감동했고, 한예슬은 "내가 못 하는 거 동서가 해주면 좋지, 뭐"라며 다독였다. 이광식은 "내가 언니인데 동생보다 못하면 안 되지"라며 못박았고, 한예슬은 "기다려. 신랑 믿어 봐"라며 약속했다.

특히 한예슬은 의사로부터 성대가 회복될 때까지 노래를 하지 말라는 말을 들었다. 그러나 한예슬은 오디션 준비를 강행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