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자매' 김민호, 홍제이 데리고 도주하는 김혜선 저지했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김혜선이 홍제이를 데리고 중국으로 떠나려 했고, 이를 김민호가 막았다.

25일 방송된 KBS2TV 주말 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연출 이진서, 극본 문영남)에서는 함께 신혼여행을 떠난 이광식(전혜빈 분), 이광태(고원희 분), 한예슬(김경남 분), 허기진(설정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광식, 한예슬, 이광태, 허기진은 신혼여행을 함께 떠났고, 신혼여행 내내 이광식은 이광태 부부와 다른 경제적 형편에 불편함을 느꼈다. 노래방에서 과하게 뛰는 이광태를 본 이광식은 사실은 임신 안 한 거 아니냐고 추궁했다. 결국 이광태는 거짓 임신이었음을 밝혔다. 이광태는 임신을 사실로 만들면 된다며, 문제 없단 태도를 보였다.

신혼여행을 다녀온 후, 이광식과 이광태는 양가에 인사를 드리러 갔다. 허풍진(주석태 분)은 허기진을 통해 이철수(윤주상 분)에게 몇 천 만원 단위의 명품 시계를 선물했다. 이철수는 기뻐했고, 허기진을 극진하게 대우했다. 이광태 부부는 기뻐했고 함께 있던 이광식 부부는 씁쓸해 했다.

이철수의 집에 온 가족이 모이는 날, 허기진은 손목이 아프다며 고기를 굽지 않았고 한예슬이 도맡아 고기를 구웠다. 허기진은 눈치 없이 신혼여행에서 노래방 내기를 했는데, 자신이 가수지망생인 한예슬을 이겼다고 떠벌렸다. 이에 배변호(최대철 분)은 가수지망생이 일반인에게 지면 되냐고 말했다.

이광태는 허풍진에게 받은 카드를 여러 이유로 긁고 다녔고, 카드 사용 내역에 놀란 허풍진은 이광태 부부를 불러 쓴 소리를 했다. 한편 오탱자(김혜선 분)는 오뚜기(홍제이 분)를 데려가겠다는 변공채(김민호 분)에 고민에 빠졌다. 결국, 오탱자는 오봉자(이보희 분)에게 오뚜기를 데리고 중국으로 떠나겠다는 쪽지만을 남긴 채 집을 나왔다.

한편 ‘오케이 광자매’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에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