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디지털 헬스케어 관심갖는 국내 VC…오버슈팅 우려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외 VC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눈독

상용화 솔루션 거의 없어 '고평가' 시선도

산업적 가치 창출 기업 두고봐야

[이데일리 김연지 기자] 국내외 벤처캐피탈(VC)이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을 눈여겨보고 있다. 아직 이 분야에서 수익을 내는 사례가 마땅치 않지만, 미래 성장 가능성을 보고 투자 규모를 점차 확대하려는 분위기다. 다만 일각에서는 산업적 가치를 창출한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과 치료제를 당장 찾아보기 어려운 만큼, 관련 스타트업에 적절한 평가가 반영돼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한다.

이데일리

픽사베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 치료제에 눈독 들이는 VC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유수의 VC들이 투자 포트폴리오에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을 필수로 포함하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는 건강 서비스와 IT가 융합된 종합 의료 분야로, 개인의 건강 관련 정보와 기기, 시스템, 플랫폼을 다룬다.

이 분야에서도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인기를 끄는 것은 디지털 치료제(DTx)다. 전 세계 디지털 치료제 시장은 연평균 26.7% 성장률을 보이고 있고, 오는 2025년에는 약 7조 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디지털 치료제는 약물은 아니지만, 의약품과 같은 역할을 하며 건강 향상을 돕는 소프트웨어 의료기기다. 예컨대 모바일 게임 애플리케이션(앱)이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환자에게 집중력을 요구하며 이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는 식이다. 현재 국내에선 ADHD뿐 아니라 알츠하이머 환자를 위한 기억력 개선 솔루션, 정신 건강을 위한 명상 솔루션, 호흡기 질환을 앓는 환자를 위한 재활 솔루션, 우울증 개선에 도움이 되는 상담 솔루션 등이 속속 개발돼 투자를 유치하고 있다.

국내 VC들은 수많은 디지털 치료제 중에서도 영유아 대상의 ADHD, 게임 중독 개선, 질병 예측 및 관리 관련 치료제와 코로나 블루 현상을 개선할 수 있는 우울증 상담 솔루션 등에 눈독을 들이는 모양새다. 영유아는 부모의 지갑이 가장 잘 열리는 대상인 만큼 수익으로 이어지기 쉽고, 우울증은 비대면으로 상담하기를 바라는 환자들 수요가 점차 커짐에 따라 필요성이 인정된다는 분위기다.

실제 해외 한 코로나 블루 디지털 치료제 개발사가 최근 진행한 100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에는 국내 투자사 4개 이상이 참여했다. 이들의 정확한 투자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최대 100억 원을 맴돌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 밖에도 미국 등 해외에 본사를 둔 한국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과 국내 기반 스타트업 등에도 최소 수십억 원씩을 투척하고 있다는 것이 업계 전언이다.

익명을 요구한 국내 VC 업계 한 관계자는 “요새 디지털 치료제에 관심을 갖지 않는 VC는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다”라며 “기술 강국인 한국에 이를 도입할 시 폭발적으로 성장할 수 있고, 코로나19가 앞당긴 비대면 의료 수요에도 알맞다”고 말했다.

美서도 인기 여전…“가치 증명해야” 시선도

미국에선 디지털 헬스케어에 대한 투자 규모가 코로나19가 시작된 지난해를 기점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실제 미국에선 분기마다 투자 규모가 신기록을 달성하는 수준이다. 미국 헬스케어 벤처펀드인 록헬스(Rock Health)에 따르면 미국 벤처투자자들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 쏟아 부은 자금은 올 상반기 17조 원에 가깝다. 이는 지난해 연간 투자액인 16조6300억 원을 넘어선 수치다.

업계는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이 국내외로 꾸준히 성장할 것이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다만 미국에서 일찍이 디지털 치료제 분야에 투자를 단행해온 일부 VC들 사이에서는 “실질적인 산업적 가치를 증명할 때까지 두고봐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국내 유일의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 엑셀러레이터인 ‘디지털 헬스케어 파트너스(DHP)’의 최윤섭 대표는 “미국에서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 대한 인기가 여전하다”면서도 “일각에서는 디지털 치료제가 창출하는 산업적 가치를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는 추세”라고 했다. 그는 이어 “미국에서 선두를 달리는 디지털 치료제 기업 페어 테라퓨틱스(Pear Therapeutics)의 경우 소프트뱅크 등으로부터 3000억 원 수준의 투자를 유치했지만, 주력 디지털 치료제들의 처방 건수는 미미한 수준”이라며 “미래 성장성 대비 현 회사 가치가 저평가됐다고 강조하지만, 현 매출만 놓고 볼 때는 지금의 밸류에이션도 엄청난 고평가일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어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