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1살 차이 '핑퐁 대결'…17세 신유빈 짜릿한 '역전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저작권 관계로 줌에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 [원문에서 영상 보기] https://news.sbs.co.kr/z/?id=N1006405145

<앵커>

탁구대표팀의 17살 에이스 신유빈 선수가 무려 41살이나 많은 58살 베테랑을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나이 차이가 무색해지는 명승부였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신유빈은 자신의 어머니보다 9살이나 많은 58살 니 시아리안의 노련함에 고전했습니다.

공을 배에 살살 문지른 뒤 강력한 스핀을 건 서브와 무릎보호대까지 하고 나와 큰 움직임 없이 손목으로 깎아 치는 노련한 드라이브에 1세트를 11대 2로 크게 내줬습니다.

신유빈은 힘과 패기로 맞섰습니다.

강한 드라이브를 앞세워 8번의 듀스 접전 끝에 2세트를 따냈습니다.

니 시아리안은 에어컨 바람을 문제 삼으며 신유빈의 상승세를 끊으려 했지만,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강력한 스매싱을 구석구석 날려 니 시아리안의 체력을 떨어뜨렸고, 마지막 7세트까지 가는 혈투 끝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3라운드에 진출했습니다.

[신유빈/대한민국 탁구 국가대표 : 저희 엄마보다 나이가 많으신. 정말 대단하시다는 말밖에 안 나오는 거 같아요. 어려운 상대였지만, 그래도 같이 풀어나가면서 좋은 경기했던 거 같아요.]

2017년 13살 신유빈을 이긴 적 있는 니 시아리안은 신유빈의 성장에 놀라움을 표시했습니다.

[니 시아리안/룩셈부르크 탁구 국가대표 : 신유빈이 정말 좋은 경기를 했고, 다시 만났는데 정신적으로 더 강해졌네요. 그녀는 새로운 스타입니다. 오늘의 나는 내일보다 젊습니다. 계속 도전하세요. 즐기면서 하는 것도 잊지 말고요.]

승자와 패자로 나뉘었지만, 17살 신유빈의 패기, 58살 니 시아리안의 관록 모두 박수받기는 충분했습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정성훈)

▶ 꼴찌로 올라와 금메달…'8번 레인의 기적' 일어났다
▶ '신궁' 코리아, 올림픽 9회 연속 '여자단체전' 석권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