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가짜 수산업자 금품수수 의혹 TV조선 기자 소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TV조선 기자 10시간 30분 조사

노컷뉴스

이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한형 기자
가짜 수산업자 김모(43·구속)씨에게 대학원 학비 등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종합편성채널 기자가 경찰에 출석해 10시간 넘는 조사를 받았다.

25일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 TV조선 기자 정모씨를 오전 10시부터 소환해 10시간 30분 가량 조사를 벌였다. 이날 오후 8시 40분쯤 조사를 마친 정씨는 차량을 타고 청사를 빠져나갔다. 청사 앞에서 대기하던 취재진에게 별도의 입장을 밝히진 않았다.

정씨는 서울 소재 모 사립대 대학원에 다니면서 김씨로부터 학비 등을 지원 받은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경찰은 116억여원대 사기 혐의로 김씨를 수사하던 중 검찰과 경찰 간부, 언론인 등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김씨를 포함한 총 8명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차례로 소환 조사 하고 있다.

김씨에게 금품을 받아 입건된 이들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엄성섭 TV조선 앵커, 이모 중앙일보 기자, 이모 부부장검사, 배모 전 포항남부경찰서장, 박영수 전 특별검사다.

경찰은 포르쉐 렌터카를 받은 혐의로 입건된 박영수 전 특별검사도 조만간 출석 통보를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