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소 15명이 구조 무시했다" 김홍빈 마지막 모습 공개한 러시아 산악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데스존프리라이드(deathzonefreeride)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장애인 최초로 브로드피크(8047m) 정상에 올라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하산하던 중 실종된 김홍빈(57) 대장을 구조하기 위한 수색이 진행 중인 가운데 구조작업에 나섰던 한 러시아 산악인으로부터 당시 주변의 다른 산악인들이 김 대장의 구조 요청을 외면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김 대장 조난 당시 김 대장의 구조 요청에 가장 먼저 나섰던 러시아의 비탈리 라조(48)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현장을 목격하고도 돕지 않은 산악인들을 공개 비판했다.

라조는 24일(현지 시각) 자신이 속한 데스존프리라이드(deathzonefreeride) 인스타그램 계정에 김 대장이 조난되기 10분 전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최소 15명의 산악인들이 김 대장의 상황을 보고도 그냥 지나쳤다"고 밝혔다.

그는 "당신들은 SNS에서 8000m를 정복한 용감한 사람들이고 영웅일지 모른다"면서도 "나는 당신들이 인간성을 상실한 한심하고 보잘것없는 사람들이라고 말하겠다"고 저격했다. 이어 "정상에 오르고 싶어 하는 욕망은 제대로 준비가 덜 된 관광객들이 밤중에 어려운 지형을 넘어가게 만든다"며 "그런 사람들은 돌아와야 하는 지점에서 돌아오지 못한다. 그러면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도 문제를 일으킨다"고 했다.

라조는 러시아 산악 사이트 'risk.ru'에 김 대장의 조난과 구조 작업 과정을 설명한 보고서를 올렸다. 라조는 김 대장과 마주쳤을 때 그가 "피곤하다"는 말을 되풀이했다고 전했다. 라조는 주마(등강기)를 이용해 김 대장을 구하려 했지만 주마에 문제가 생겼고, 결국 김 대장은 절벽 아래로 추락했다.

그는 "장애인인 김 대장을 구조할 힘이 없었다면 인정하겠다"면서도 "하지만 왜 사고를 알리지 않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조를 하지 못하더라도 최소한 사고 상황을 무전기나 인리치(구조 신호를 보내는 장치)를 통해 알렸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대장과 같은 장소에서 조난됐다가 먼저 구조된 여성 산악인 아나스타샤 루노바의 대처에도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라조는 "불행하게도 현대의 영웅적인 등반가들에게는 도덕성이 없다"며 "산에 가는 것이 위험한 게 아니라 사람 때문에 위험한 것"이라고 했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