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우치 소장 "미국,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면역 저하된 인원 부스터 샷 접종 필요할 수도"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코로나19 델타변이로 미국의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파우치 소장은 25일(현지시간) CNN 시사프로그램인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에 출연해 “접종하지 않은 미국인과 치명적인 델타 변이 확산으로 미국은 불필요한 곤경에 빠졌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최근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급증하는 것과 관련해 백신 미접종과 일부 지역의 대응 미흡을 지적하면서 코로나19 확산에 경계를 늦추지 말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국민가운데 50%가 백신을 완전히 접종하지 않았기 때문에 코로나로 하루에 4000명이 사망하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가능할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통계에 따르면 미국인 1억 6300만명 또는 미국 인구의 49%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았다.

파우치 소장은 면역이 저하된 일부 미 국민은 부스터 샷(추가 접종)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장기 이식 환자, 암 화학요법, 자가면역질환, 면역 억제 요법을 받는 사람이 (코로나19에) 취약한 사람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정부는 마스크 착용 지침 개정을 고려 중이며 자신도 관련 논의에 참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로스앤젤레스 등 일부 지방 정부가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마스크 착용 명령을 다시 부과하기로 한 데 대해 “지방 정부는 관련 재량권이 있지만, 이는 CDC의 권고와 양립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