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주 교포 이민지,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메이저 정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이민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지. 연합뉴스

호주 교포 이민지(25)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총 상금 450만 달러)에서 7타 차 격차를 뒤집고 짜릿한 우승을 차지했다.

이민지는 26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 71)에서 끝난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이정은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이민지는 선두 이정은에 7타 뒤진 공동 4위로 4라운드에 나서 7타를 줄였다. 이정은은 버디를 5개 잡았지만 보기도 5개를 범했다.

두 선수는 4라운드 합계 18언더파 266타로 타이를 이뤄 연장전을 치렀다.

이민지는 18번 홀에서 진행된 연장전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이정은의 두 번째 샷이 물에 빠지면서 승부가 갈렸다.

이로써 이민지는 우승 상금 67만5천 달러를 차지했다.

2년 만이자 LPGA 통산 여섯 번째 우승을 차지한 이민지에게 메이저 대회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민지는 도쿄올림픽에 호주 대표로 출전할 예정이다.

한편, 도쿄올림픽에 나서는 한국 대표 4명은 톱10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박인비는 10언더파 274타로 공동 12위를 차지했고 김효주는 8언더파 276타의 성적으로 공동 17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3언더파 281타로 공동 38위에, 디펜딩 챔피언 고진영은 2오버파 286타로 공동 60위에 각각 머물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