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국, 불량 마스크 등에 3조 넘게 날려…"코로나 비용 588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개인보호장비를 갖춘 영국 의료진들

영국 정부가 마스크 등 기준 미달 코로나19 보호장비에 20억 파운드(약 3조2천억 원) 이상을 날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영국 하원 공공회계위원회(PAC) 보고서에 따르면 보건부가 주문한 개인보호장비(PPE) 320억 개 중 21억 개, 20억 파운드 어치 이상이 의료용으론 사용 불가 판정이 났다고 텔레그래프와 BBC 등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정부는 올해 5월까지 개인보호장비 110억 개는 분배했고 126억 개는 매주 670만 파운드 비용을 내면서 보관하고 있습니다.

컨테이너 1만 개는 아직 열지도 않았고, 84억 개는 아직 영국으로 배송 중입니다.

개인보호장비 구매비를 포함해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출한 비용은 이미 3천720억 파운드(588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위원회는 납세자들이 수십 년간 상당한 재정 위기에 노출된다고 밝혔습니다.

위원회 멕 힐리어 의장은 코로나19 대응에 놀랄만한 비용이 들어간 만큼 정부는 앞으로 어떻게, 어느 정도 기간에 걸쳐서 관리할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영국 정부의 부채는 국내총생산(GDP)의 99.7%에 달하는데, 이는 1960년대 초 이후 최고 수준으로, 6월에만 이자로 87억 파운드(약 13조8천억 원)가 지출됐습니다.

이와 함께 위원회는 정부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공개조사(public inquiry)를 내년 봄에 하는 일정이 이번 사태와 관련한 교훈을 얻기엔 늦다고 지적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