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학력 떨어진다”… 학부모들, 혁신학교 반대 거세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육부에 대한 불신 커지면서

노후 학교 환경개선 사업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까지 반발

문재인 정부와 진보·좌파 교육감들이 주요 정책으로 추진 중인 ‘혁신학교 확대’가 지역 학부모들 반발에 밀려 철회 사례가 늘고 있다. 과거 서울 강남·서초 등 교육열이 센 이른바 ‘학군 지역’을 중심으로 일었던 혁신학교 반대 움직임이 최근 경기도 등 비(非)강남권까지 확산되면서 혁신학교 전환을 전면 철회하는 학교가 많아지고 있는 것이다. 혁신학교에 대한 불신 현상이 커지면서 교육부가 추진 중인 노후 학교 환경 개선 사업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까지 반발을 사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

조선일보

자료=교육부


경기도에서는 오는 9월 혁신학교 지정을 앞두고 수십여 학교들이 학부모·교사 찬반 설문을 진행하고 있는데 학부모들이 1인 시위, 근조 화환 설치, 플래카드 게시, 청와대 국민청원, 교육부·교육청 릴레이 항의 전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집단 항의를 하고 있다. 과천의 문원초등학교는 지난 22일 긴급 학교운영위원회를 열고 혁신학교 신청 계획을 전면 철회했다. 학부모들이 학교 측의 혁신학교 신청 계획을 전달받고 “왜 학부모 동의도 없이 혁신학교를 신청하느냐”며 학교 정문 앞에 근조 화환과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자 학교 측이 혁신학교 추진을 포기한 것이다.

혁신학교는 김상곤 전 교육부 장관이 경기교육감 시절인 2009년 도입한 학교 모델이다. 전교조가 지지하는 학교이기도 하다. 문재인 정부가 국정 과제의 하나로 ‘혁신학교 확대’를 내세우고 있는데, 토론·참여식 수업과 체험을 중시하는 교육과정 등이 강점이지만 상대적으로 교과 수업을 등한시해 학력이 저하된다는 비판이 많다. 실제 지난 2016년 혁신학교 고교생의 전국학업성취도 ‘기초 학력 미달’ 비율(11.9%)은 전국 고교 평균(4.5%)의 세 배 가까이 돼 논란이 일었다. 2021학년도 혁신학교 고교생의 서울대 합격자 수도 학교당 0.38명으로, 전국 일반고 평균(학교당 1.16명)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한다. 2018년 이후 학부모·주민 반대에 부딪혀 혁신학교 추진이 무산된 사례는 서울에서만 10건이 넘는다.

이처럼 혁신학교에 대한 반대 움직임이 커지면서 교육부가 추진 중인 노후 학교 환경 개선 사업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까지 학부모 반발을 사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2025년까지 40년 이상 된 학교 1400여곳의 노후 건물 2835동을 새롭게 단장하는 사업으로, 학교 건물을 혁신 교육에 맞는 첨단 공간으로 아예 새로 짓거나 리모델링하는 게 골자다. 그런데 최근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로 지정된 서울 강남구 대곡초 학부모들이 서울교육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반대 서명을 돌리며 사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학부모들 반발 배경에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공사 기간 중 학생들이 가건물에서 수업을 받아야 해 안전이 우려된다는 점 등이 있다. 이 학교는 지난 2019년에는 혁신학교 전환을 추진했다가 학부모 반대에 철회했다.

[박세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