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파트 건설현장 20층서 떨어진 철근에 맞아 근로자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병원 이송 3일 만에 사망…경찰, 업무상과실치사 혐의 수사

(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경기 양주시의 한 신축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떨어진 철근에 맞은 근로자가 3일 만에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 45분께 양주시 덕계동의 한 아파트 신축 건설현장에서 근로자 박모(51)씨가 약 20층 높이에서 떨어진 2m짜리 철근에 머리를 찔리는 상처를 입었다.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박씨는 사흘 만인 지난 25일 오전 1시 25분께 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