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연모'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비상‥박은빈 검사→로운 보류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박은빈, 로운/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김나율기자]'연모'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26일 KBS 측은 "드라마 '연모'에 참여 중인 한 명의 보조 출연자가 오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사실 인지하고 모든 스태프, 연기자와 소속사 관계자 전원이 즉각적으로 코로나 19 검사를 받고 있으며 추후 방역 당국의 지침을 따를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KBS2 '연모'는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드라마로, 박은빈과 로운을 필두로 촬영 중이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일시중단하는 위기를 맞았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보조 출연자는 지난 24일 촬영에 임했다. 이날 배우 박은빈, 남윤수 역시 촬영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박은빈과 남윤수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26일 박은빈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박은빈이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오늘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연모' 측 역시 역학조사를 진행하며 밀접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다행히 로운은 이날 촬영에 참여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는 받지 않으나, 제작진의 공지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모'에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촬영이 잠정 중단한 가운데, 더는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

한편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