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장훈, '친자 검사 요구' 장모에 '분노'…"입장 바꿔 생각해야" (물어보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물어보살'의 서장훈이 역대급 장인·장모 사연에 분노했다.

26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서는 아내 쪽 부모님이 반대하는 결혼을 한 부부가 사연자로 출연했다. 어린이집 교사였던 아내는 "어린이집에서 지역아동센터도 함께 운영하는데 그때 남편이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고 있었다. 그때 만나 연애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친정 엄마는 연애할 때부터 남편을 못마땅하게 생각했다고 했다. 아내는 "사귄지 2주 됐을 때 남편과 통화하는 걸 듣고 누구냐고 물으셨다. 남자친구라고 했더니 싫어하시는 거다. 직업이 뭐냐고 물어보시는데 당시 공익근무요원이었으니까 없다고 해서 더 싫어하셨던 것 같다"고 말했다. 심지어 친정 엄마가 딸이 근무하는 어린이집에 전화까지 해서 못 만나게 해 달라고 부탁했을 정도였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로 너무 힘들어서 헤어졌던 둘은 아이를 가지게 됐고, 다시 결합하게 된다. 다행히도 시댁 부모님은 환영해 주셔서 그 분들만 모시고 결혼식을 올렸다는 부부는 아이가 있는데도 여전히 헤어지라고 말하는 부모님 때문에 힘들다고 털어놨다.

어떤 노력을 해 봤냐는 서장훈의 물음에 남편은 "처음에는 관계를 풀어 보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직접 찾아가 뵙기도 했는데 문전박대도 당하고 처가 부모님께 안 좋은 소리를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어느 날 보고 싶다고 오라고 하는 장모님의 문자를 받고 가서 이야기를 나눴다는 부부는 이제 사이가 좋아졌나 했는데 3주 뒤에 갑자기 '다시는 찾아오지 마라'라는 소리를 들었다고도 했다.

남편은 장모가 아내에게 '아이 얼굴에 네 남편 얼굴이 안 보이니 친자검사를 해 봐라'라는 얘기도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심지어 아내의 두 여동생들에게도 지지를 받지 못해 시댁 식구들 그 누구에게도 환영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C 이수근은 아내에게 "어머니가 어렸을 때부터 고생을 많이 하셨던 것 같다"고 추측했고, 아내는 "맞다. 어머니가 예전부터 고생을 정말 많이 하셔서 저만큼은 힘들어하지 않았으면 하신다"고 답했다. MC 서장훈은 아내의 부모에게 "만약 다른 집안이 따님을 무시한다고 생각해 봐라. 입장을 바꿔 생각해 보시라"고 말하며 분노했다. 이어 "너희들이 행복하게 살면 된다. 대신에 꼭 보란듯이 행복하게 살아라"라고 조언을 건넸다.

한편, 15세의 중학생 사연자가 출연해 "남자친구가 아니라 남사친(남자사람친구의 줄임말)을 갖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서장훈은 "나쁜 놈이 꼬일 수도 있다"고 걱정하면서도 방송을 통해 사연자가 남사친을 모집할 수 있게 도와주기도 했다.

'물어보살'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 KBS Joy 방송화면

이서은 기자 finley031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