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태오, 독일 고급 요리…악조건 속 '영업 성황' (우도주막)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탁재훈, 배우 김희선, 유태오, 류덕환이 악조건 속에서도 무사히 영업을 진행했다.

26일 방송된 tvN '우도주막'에서는 탁재훈, 김희선, 유태오, 류덕환이 주막을 영업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기상 악화로 인해 영업에 차질이 생길까 봐 걱정했고, 탁재훈은 직접 손님들에게 전화를 걸어 방문 의사를 확인했다.

이어 멤버들은 식사 메뉴 중 날음식을 제외하기로 뜻을 모았고, 탁재훈은 "비가 오니까 전 같은 거 하자"라며 제안했다. 유태오는 "독일 출신이니까 오늘은 흑돼지로 제가 학센 요리를 해보겠다"라며 맞장구쳤고, 김희선은 "(임산부 손님이) 흑돼지를 원하셨다"라며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탁재훈은 수제비를 떠올렸고, "명절 분위기로 가자. 대가족 모임으로 해서"라며 당부했다. 탁재훈과 김희선은 서둘러 장을 보러 다녀왔다. 그 사이 류덕환과 유태오는 영업을 준비하며 손님들을 맞이했고, 세 부부가 무사히 도착했다.

김희선은 "전에는 막걸리다"라며 페어링을 결정했고, 유태오는 "학센도 막걸리다"라며 공감했다. 이때 카이는 김희선과 통화하며 손님 행세했고, "거기 우도주막이냐. 문의 사항이 있어서 전화드렸다. 거기 지금 서비스가 별로 좋지 않다는 소문이 돌아서"라며 떠봤다.

김희선은 "실례지만 어디시죠?"라며 당황했고, 카이는 "저 카이다. 녹화하고 있다. 걱정이 돼서 전화 안 할 수가 없다"라며 털어놨다. 김희선은 "안 보고 싶냐"라며 반가워했고, 카이는 "보고 싶다. 그러니까 전화했다. 빨리 가겠다"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김희선은 "고소해서 전이랑 잘 어울릴 거다"라며 손님들에게 구름 막걸리를 추천했고, 류덕환은 "직접 다 픽하고 시음도 하신다"라며 거들었다. 김희선은 "제일 좋아하는 게 시음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탁재훈은 본격적으로 식사가 준비되자 "좀 더 멋진 추억을 만들어 드리고자 노력을 하고 있다. 오늘 저녁은 배우 유 셰프님이 설명해 주실 거다"라며 유태오를 셰프로 소개했다.

유태오는 "갑자기 날씨 때문에 애피타이저로 전을 깔게 됐다. 문자로 흑돼지를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제가 독일 출생이라서 독일 족발 요리 학센을 준비했다. 매시트포테이토를 준비했고 피클을 준비했다. 입가심은 수제비다"라며 안내했고, 류덕환은 디저트로 브라우니를 구웠다고 밝혔다.

손님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식사했고, 멤버들은 손님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그 가운데 탁재훈은 마이크를 들고 손님들에게 노래를 권유했고, 송유준 씨는 컨츄리꼬꼬의 '오 마이 줄리아(Oh, My Julia)'를 선곡했다. 탁재훈은 손님과 듀엣 무대를 꾸몄고, 수준급 가창력을 자랑했다. 손님들은 적극적으로 무대에 나섰고, 김희선은 탁재훈의 부추김에 못 이겨 팝송을 열창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