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비스 별로라는 소문 돌아” 카이, ‘우도주막’에 깜짝 전화 ··· 김희선 당황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예슬 기자] ‘우도주막’ 스케줄 상 잠시 섬을 떠난 카이가 전화로 깜짝 출연했다.

26일 밤 방송된 tvN 예능 ‘우도주막’ 에서는 김희선과 카이가 전화통화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세 번째 신혼부부를 받기 위해 정신없이 주막을 재정비하던 도중, 주막에 의문의 전화가 걸려왔다. 김희선이 전화를 받았고 “거기 서비스가 별로 좋지 않다는 소문 돌더라”라는 컴플레인을 받았다.

김희선은 당황하며 “실례지만 거기 어디시죠?”라고 물었고 이에 전화를 건 남성은 “저 카이예요”라고 정체를 밝혔다. 카이는 “너무 걱정돼서 전화했다.”고 말했고 김희선은 “오면 죽었다”고 말했다. 이어”우리 안 보고싶어? 빨리 와”라며 마음을 전했다.

김희선은 에피타이저로 소지시, 애호박, 두부전을 만들었다. 비 때문에 일찍 주막을 찾아온 부부는 전을 보고 “너무 맛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희선은 “전이라고 하면 자고로 뺏어먹는게 제맛이죠.”라며 웃었다. 손님은 “1년에 제사가 10번있어서 전을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맛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부부는 전부치기를 도왔다.

김희선은 전에 곁들일 술로 뽀얀 구름 막걸리를 대접했다.

OSEN

이어 메인메뉴 학센과 해물수제비, 류덕환이 직접 구운 디저트 브라우니까지 제공됐다. 신혼부부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속 저녁식사를 즐겼다. 탁재훈은 경찰과 부부에게 “어떤일을 하시냐”고 질문했고 경찰관이라는 말에 당황했다. 이들은 동기 소개로 만나게 됐다고. 김희선은 “너무 멋지시다”고 말했다.

유태오는 6시간에 걸쳐 학센을 만들었고 “껍질이 너무 맛있다.”, “토종닭 느낌이다.”, 등 신혼부부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학센은 신혼부부들에게만 제공됐다.

김희선은 “딱 세 덩어리 산 거냐”며 복화술로 말했고 “우리도 학센 먹어보나 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주막 직원들은 남은 전과 토마토 피클을 먹으며 아쉬움을 달랬다. 김희선은 학센과 마실 술로 찹쌀과 누룩을 100일간 숙성해서 만든 맑은 소곡주를 제공했다.

해물 바지락 수제비를 맛본 부부들은 “제주도의 맛”이라며 감탄했다. 탁재훈은 신혼부부들을 데리고 노래자랑을 진행했다. 첫번째 도전자는 컨추리꼬꼬의 ‘오 마이 줄리아’를 부르겠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즉석으로 노래를 불렀고 이에 감탄한 유태오는 “원래 형님 노래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두번째 도전자는 마크툽, 구윤회의 ‘Marry Me’를 불렀다. 남편의 노래를 들은 아내는 답가를 불렀다. “남편이 너무 분위기를 다운 시킨 것 같다”며 ‘찰랑찰랑’을 선곡해 분위기를 띄웠다. 김희선은 분위기를 이어받았고 ‘LOVE’를 사랑스럽게 소화했다.

/ys24@osen.co.kr

[사진] tvN 예능 ‘우도주막 방송 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