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지지율 반등' 최재형…윤석열과 ‘용호상박’ 구도형성?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뢰감·입당 컨벤션 효과로 두 자릿수 낙관적

윤석열 입당은 악재…지지율 최대한 올려야

崔, UN군 화장터 방문…尹, 부산 민심 투어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야권 대선주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지지율이 심상찮다. 국민의힘 입당 이후 당내 주자들을 제치면서 여야 전체 4위에 오른 것이다. 또 다른 야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다음 달 중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용호상박’의 경쟁구도를 이룰지 주목된다.

이데일리

최재형(오른쪽) 전 감사원장의 대선 후보 적합도(지지율)가 상승하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경쟁구도를 형성할지 주목된다.(사진=이데일리DB)




전문가, 崔 지지율 10% 돌파 관측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3~24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를 조사해 지난 26일 발표한 결과, 최 전 감사원장은 전주 대비 2.5%포인트 상승한 8.1%를 기록하며 전체 4위에 올랐다. 당내 주자인 홍준표 의원(4.7%), 유승민 전 의원(2.8%)보다 앞섰다. 반면 윤 전 총장은 전주 대비 3.4%포인트 하락한 26.9%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6.9%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치권에선 윤 전 총장의 빠진 지지율이 최 전 원장에게로 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5일 국민의힘에 입당한 컨벤션(전시)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 전 원장의 지지율이 계속 상승세를 탄다면 두 자리 수를 기록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관측이다.

정치평론가들도 최 전 원장의 지지율이 10%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최창렬 용인대 정치학과 교수는 “최 전 원장은 말실수를 하지 않고, 구설수에 오를 만한 부정적인 이슈 제기가 없다”면서 “그는 정책이나 미래에 대한 비전을 특별히 밝힌 것도 없지만, 다른 후보들이 끊임없이 싸우다보니 반사이익을 보고 있다. 또 쓸데없이 이슈 제기를 하는 스타일이 아닌 신중한 모습을 보인 것들이 유권자들에게 여야 주자 통틀어서 신뢰를 주는 측면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의 8월 입당설이 가시화되면서 그의 입당이 빨라진다면 최 전 원장의 지지율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한다면 두 사람 간 박빙의 승부보다는 윤 전 총장 측으로 무게 중심이 쏠릴 것으로 전망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윤 전 총장이 입당하면 최 전 원장 입지에는 안 좋기 때문에, 윤 전 총장 입당 전까지 충분히 지지율을 올려야 한다”고 분석했다. 최 교수는 “윤 전 총장은 여러 가지 기대에 못 미치는 부분이 있다고 하더라도 정권교체론의 상징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의 지지율은 상당히 견고하게 형성돼 있다고 봐야 한다”면서 “둘이 경쟁하면 윤 전 총장이 많이 앞설 것이다. 최 전 원장은 향후 임팩트 있는 행보를 보여주지 않고선 지지율 20% 이상 치고 나가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尹, 후원금 하루 만에 25억 채워

최 전 원장은 이날 정전협정 체결일이자 유엔(UN)군 참전의 날을 맞아 경기 연천의 UN군 화장터를 방문하고, 실향민들을 찾아 위로했다. 그는 “평화라는 것은 말로만 되는 게 아니다. 더더욱 김정은의 선의에 의해서 평화가 되는 게 아니다”라며 “스스로 평화를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민심 투어를 이어가는 차원에서 부산을 찾았다. 그는 이날 오전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북항 재개발 현장을 방문한 뒤 기자간담회를 하고, 오후에는 부산지역 국회의원들을 만났다. 윤 전 총장은 이 자리에서 “부산은 우리나라의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끄는 데 큰 기여를 한 도시”라며 “부산이 세계적인 해양도시로 발돋움하는 데엔, 부산 주민들의 이익만이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의 이익이 걸려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윤 전 총장 후원회는 후원금 모집 시작 하루 만인 지난 26일 오후 8시 15분 마지막 입금을 끝으로 총 25억6545만원의 후원금 모집을 완료했다고 이날 밝혔다. 후원금 모금에는 총 2만1279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새 계파 재편 조짐…권성동 “존재 안해”

윤 전 총장의 입당이 가시권에 접어들면서 국민의힘 내부가 윤석열과 최재형 후보로 양분되는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 대선을 앞두고 과거 친이, 친박처럼 새로운 계파 중심으로 재편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당내에서는 정진석·권성동·장제원·유상범 의원 등 현역 의원 20여명이 이미 ‘친윤석열계’로 분류되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최 전 원장도 이미 조해진·박대출·김용판 의원 등 현역 의원들의 공개 지지를 받고 있고, 당내 인사들과 접촉면을 넓히고 있다.

하지만 권 의원은 당내 윤석열계 계파 논란에 대해 “친윤(親尹)계가 우리 당내에 존재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우리 당에 윤석열을 지지하는 의원들이 있지만 그분들은 윤석열이라는 인물을 통해야만 정권교체가 가능하다라고 믿기 때문에 윤석열을 지지하는 것이지, 윤석열 예비후보와 친분관계가 있어서 지지하는 건 아니다”고 주장했다.

신 교수도 “계파는 공천에 영향을 줘야 계파다. 두 사람 다 외부 인사이기 때문에 계파싸움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면서 “다만,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선의의 경쟁을 하면서 미래지향적인 구상을 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