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 바람…’ 양궁 女 장민희, 16강행 무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양궁 국가대표 장민희(22·인천대)의 16강행이 무산됐다. 이로써 장민희는 여자 단체전 올림픽 9연패, 금메달 1개를 기록하며 대회를 마쳤다.

장민희는 28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32강에서 일본의 나카무라 미키에게 세트 점수 2대6으로 패배했다.

조선비즈

올림픽 양궁대표팀 장민희가 28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개인전 64강에서 이집트의 아말 아담을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세트를 26대28로 내준 장민희는 2세트에서 강한 바람에 흔들리며 첫발을 7점에 꽂았다. 나카무라는 2세트도 26대25로 따냈다. 장민희는 3세트를 27대26으로 잡았으나, 4세트에서 26대27로 패했다.

개인전 세트제는 한 선수가 세트당 세발을 쏘며 합산이 높은 쪽이 세트 점수 2점을 챙기게 된다. 비기면 나란히 1점, 패하면 0점이다. 세트 점수 6점을 먼저 얻으면 승리한다.

랭킹라운드를 각각 1·3위로 통과한 안산과 강채영은 아직 개인전 일정을 시작하지 않았다. 강채영은 이날 저녁, 안산은 29일부터 개인전 경기에 나선다.

박소정 기자(soj@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