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에라 "임영웅·영탁 등 퍼블리시티권 침해 면밀히 대응"(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미스터트롯' 영탁, 임영웅의 상표권 분쟁에 대해 소속사 측이 "강력 대응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에라프로젝트(이하 뉴에라)는 28일 "㈜예천양조 측의 상표권 관련 행위들로 인하여 미스터트롯 톱6 팬들의 염려와 불편이 계속해서 확산되고 있다"며 "이에 뉴에라프로젝트는 아티스트의 원 소속사와 적극 협력하여 ㈜예천양조 측의 상표권 관련 행위들이 TOP6의 퍼블리시티권을 침해하고 있는지에 대해 면밀히 살피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조이뉴스2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영웅, 영탁 등 상표권 분쟁에 소속사 측이 강력 대응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에라프로젝트 ]


이어 뉴에라 측은 "합법적인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광고 기업들의 불편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와 관련하여 법무법인 세종의 상표권 및 저작권 전문 변호인단과 함께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 덧붙였다.

예천양조는 최근 영탁과 '영탁막걸리' 모델 활동 계약 종료를 알리며 재계약 불발 과정에 분쟁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예천양조 측은 "영탁 측이 모델료 별도, 상표관련 현금과 회사 지분 등 1년간 50억 원, 3년간 150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요구했고, 최종 기한일까지 금액 조율을 거부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영탁 측은 "영탁이 예천양조에 150억 원을 요구하는 등 무리한 요구를 하여 협상이 결렬되었다는 예천양조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150억 원을 요구한 사실도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예천양조가 영탁 상표 사용 권한을 주장하는데 대해, 법리적으로 타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최근 예천양조 관계자가 임영웅 생일인 6월 16일을 연상케 하는 '0616우리곁애'와 영탁 생일인 5월 13일을 연상케 하는 '0513' 등 관련 상표권을 출원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키웠다.

다음은 뉴에라프로젝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뉴에라프로젝트입니다.

㈜예천양조 측의 상표권 관련 행위들로 인하여 미스터트롯 TOP6 팬들의 염려와 불편이 계속해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에, 뉴에라프로젝트는 아티스트의 원 소속사와 적극 협력하여 ㈜예천양조 측의 상표권 관련 행위들이 TOP6의 퍼블리시티권을 침해하고 있는지에 대해 면밀히 살피고 대응하겠습니다.

또한 합법적인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광고 기업들의 불편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법무법인 <세종>의 상표권 및 저작권 전문 변호인단과 함께 강력한 대응을 할 것입니다.

뉴에라프로젝트는 아티스트의 권리 침해 방지를 위해 힘쓰고, 권리 침해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