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악뮤, '아이유의 팔레트' 첫출연…'낙하' 합동무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악뮤(AKMU)와 아이유가 '낙하' 첫 합동 무대를 꾸며 음악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악뮤는 지난 27일 공개된 유튜브 콘텐츠 ‘아이유의 팔레트’ 9회에 출연, 새 앨범 '넥스트 에피소드' 타이틀곡 ‘낙하’를 라이브로 들려줬다.

이수현의 청아한 목소리로 시작된 ‘낙하’에 아이유의 섬세한 보컬이 더해지며 아름다운 하모니가 완성됐다. 또 이찬혁의 친근한 안무까지 더해져 방송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세 사람의 무대에 팬들은 환호했다.

‘낙하’의 녹음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됐다. 2014년 한 공연에서 인연을 맺은 악뮤가 이른바 ‘아이유 이용권’을 사용한 것. 아이유는 "지금의 악뮤이기 때문에 할 수 있었던 값진 도전"이라며 웃었다.

‘낙하’의 메시지를 묻는 질문에 이찬혁은 “땅이 없는 상황에서 떨어지다보면 지구 반대편에서는 다시 날아가는 것처럼 보이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결국은 희망적인 이야기를 담고 싶었다”고 말했다.

악뮤와 아이유는 각자의 대표곡을 바꿔 부르는 시간도 가졌다. 먼저 이수현은 아이유의 ‘스물셋’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귀 호강' 라이브를 선사했다. 그는 “스물세 살이 된 지금 아이유 언니의 이야기를 들으며 희망을 느꼈다”고 선곡 이유를 설명했다.

아이유 역시 악뮤의 정규 3집 '항해' 수록곡 ‘작별 인사’를 차분한 목소리로 들려줘 듣는 이의 감성을 자극했다. 아이유는 “'항해' 앨범에서 가장 좋아하는 곡이다. 꼭 안아주고 싶은 노래”라고 밝혔다.

방송 직후 팬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팬들은 "눈 딱 감고 ‘아익뮤(IKMU)’에게 낙하" "힐링 그 자체" "최애들의 컬래보 너무 좋다” "이 조합 영원해" 등 찬사를 쏟아냈다.

악뮤는 컬래버레이션 앨범 '넥스트 에피소드'를 통해 한층 성숙하고 깊어진 음악 세계로 호평받고 있다. 타이틀곡 '낙하'(with 아이유)는 주요 음원 차트 정상을 3일째 점령 중이며 그외 수록곡 모두 상위권 '줄세우기'에 성공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