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예천양조' 상표권 출원에 뉴에라, "영탁·임영웅 등 TOP6 퍼블리시티권 침해 강력 대응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스터트롯 TOP6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 측이 예천양조가 소속 가수들의 이름, 생일로 상표권을 출원했다며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8일 TV조선 ‘미스터트롯’ TOP6(가수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정동원, 김희재)의 매니지먼트 대행을 담당하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는 “예천양조 측의 상표권 관련 행위들로 인하여 미스터트롯 TOP6 팬들의 염려와 불편이 계속해서 확산되고 있다”며 “이에 아티스트의 원 소속사와 적극 협력하여 예천양조 측의 상표권 관련 행위들이 TOP6의 퍼블리시티권을 침해하고 있는지에 대해 면밀히 살피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합법적인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광고 기업들의 불편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와 관련하여 법무법인 ‘세종’의 상표권 및 저작권 전문 변호인단과 함께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예천양조는 ‘영탁막걸리’ 상표권을 두고 영탁 측과 이견을 보인 가운데 임영웅의 생일인 6월 16일을 연상케 하는 ‘0616우리곁애’와 영탁 생일인 5월 13일을 연상케 하는 ‘0513’ 등 관련 상표권을 출원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불거졌다.

▲아래는 뉴에라프로젝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뉴에라프로젝트입니다.

㈜예천양조 측의 상표권 관련 행위들로 인하여 미스터트롯 TOP6 팬들의 염려와 불편이 계속해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에, 뉴에라프로젝트는 아티스트의 원 소속사와 적극 협력하여 ㈜예천양조 측의 상표권 관련 행위들이 TOP6의 퍼블리시티권을 침해하고 있는지에 대해 면밀히 살피고 대응하겠습니다.

또한 합법적인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광고 기업들의 불편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법무법인 <세종>의 상표권 및 저작권 전문 변호인단과 함께 강력한 대응을 할 것입니다.

뉴에라프로젝트는 아티스트의 권리 침해 방지를 위해 힘쓰고, 권리 침해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하림 기자 har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