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영탁 이어 임영웅 생일까지 상표권 등록됐다…소속사 "강력대응"[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영탁, 임영웅. 사진|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탁막걸리' 제조사인 예천양조 관계자가 영탁과 가수 임영웅의 생일을 상표로 출원한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예천양조 측은 "본사와 관련 없는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하지만 '이유 없는' 상표권 등록이란 있을 수 없는 만큼, 팬들의 불편한 심기가 심상치 않아 이에 따른 파장은 쉽게 가라않지 않을 전망이다.

28일 특허정보 검색사이트 키스프리 확인 결과 영탁의 생일인 5월 13일의 숫자를 딴 '0513'이 지난해 10월 상표 출원 됐다. 또 지난해 11월에는 임영웅의 생일 6월 16일을 딴 '0616우리곁愛(애)'가 상표 출원됐다.

0513과 0616우리곁애 상표 출원자에 이름을 올린 사람은 동일인으로 현재 영탁과 막걸리 상표권을 두고 분쟁을 벌이고 있는 예천양조의 한 관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예천양조 본사 관계자는 이날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예천양조 임직원이 아니다. 본사와 관계가 없다. 상표를 출원했다는 것도 기사를 보고 알았다”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관계자는 상표 출원자에 대해 "안동대리점 사장님과 파트너식으로 일하는 분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0513' 상표 출원 후 제품 생산을 위해 디자인을 담당했던 디자이너는 자신의 블로그에 "0513은 최근에 엄청 뜬 모 트로트 가수의 생일"이라며 "그 가수가 모델로 생산된 막걸리가 인기라 소주도 파생 상품으로 생산할 예정이다. 바로 안동소주인데, 그 병과 잔에 들어갈 디자인을 했던 것"이라고 밝혀 파장이 커지고 있다.

영탁과 임영웅 측도 불편함을 감추지 않았다. 두 사람을 비롯해 '미스터트롯' TOP6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이하 뉴에라)는 28일 "㈜예천양조 측의 상표권 관련 행위들로 인하여 미스터트롯 톱6 팬들의 염려와 불편이 계속해서 확산되고 있다"며 "이에, 뉴에라프로젝트는 아티스트의 원 소속사와 적극 협력하여 ㈜예천양조 측의 상표권 관련 행위들이 TOP6의 퍼블리시티권을 침해하고 있는지에 대해 면밀히 살피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뉴에라 측은 "또한 합법적인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광고 기업들의 불편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와 관련하여 법무법인 세종의 상표권 및 저작권 전문 변호인단과 함께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 덧붙였다.

한편 예천양조는 최근 영탁과 '영탁막걸리' 모델 활동 계약 종료를 알리며 재계약 불발 과정에 분쟁이 있었다고 폭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예천양조 측은 “영탁 측이 모델료 별도, 상표관련 현금과 회사 지분 등 1년간 50억 원, 3년간 150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요구했고, 최종 기한일까지 금액 조율을 거부했다”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어 영탁 측은 "영탁 측이 예천양조에 150억 원을 요구하는 등 무리한 요구를 하여 협상이 결렬되었다는 예천양조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영탁 측이 150억 원을 요구한 사실도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예천양조가 영탁 상표 사용 권한을 주장하는데 대해, 법리적으로 타당하지 않다고 입장을 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